[단독] 230억 쏟아부은 기상정보통합, 70%는 무용지물

윤영탁 입력 2014. 9. 16. 22:06 수정 2014. 9. 16. 22: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기상청이 정밀한 날씨 예보를 하겠다며 전국에 흩어져있는 기상 관측장비의 정보를 통합하는 사업을 8년 전에 시작했습니다. 2백억 원이 넘는 돈이 들어갔는데, 70%는 못쓰고 있다고 합니다. 그야말로 낙제수준입니다.

윤영탁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말, 남부지역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10여 명이 숨지거나 실종됐습니다.

당시 기상청이 예보한 것보다 훨씬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컸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처럼 부정확한 예보로 인한 재난을 줄이기 위해 기상청은 2006년 전국의 기상 관측 결과를 통합운영하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기상청 관측소는 물론,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기상 장비까지 포함해 관측점을 3천 5백곳으로 늘리는 내용입니다.

이렇게 하면 관측 범위가 13km에서 5km로 줄어, 보다 세밀한 예보가 가능해진다는 겁니다.

여기에 투입된 예산만 230억 원, 하지만 정작 정보 활용율은 30%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서울시 등 지자체에서 생산한 자료의 활용율은 더 떨어져 17% 수준입니다.

기능이 떨어지거나 부적절한 위치에 설치된 장비가 많고 아예 관측 장비 자체가 사라진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서울 ○○구청 관계자 : 환경과에 물어봤더니 그런 기상 장비는 없다고 하더라고요.]

기상청은 이에 대해 기술과 예산 부족 탓에 활용율이 크게 떨어졌던 건 사실이지만 최근엔 많이 보완했다고 해명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