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 성추행 논란

입력 2014. 9. 12. 15:42 수정 2014. 9. 12. 15: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CBS노컷뉴스 박지환 홍영선 기자]

'전당대회 돈 봉투' 파문 장본인이자 새누리당 상임고문인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이번엔 성추행 논란에 휘말렸다.

박희태 전 의장은 지난 11일 오전 10시쯤 강원도 원주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 A 씨의 신체를 함부로 만진 것으로 알려졌다.

A 씨가 강하게 반발하자 박 전 의장과 보좌진이 뒤늦게 사과했지만, A 씨는 박 전 의장을 고소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골프장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는 사실만 말씀드릴 수 있다"며 "현재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박희태 전 의장은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귀엽다는 수준에서 '터치'한 거고 '예쁜데 총각들 조심해라' 이런 얘기를 해줬다"며 "당사자는 불쾌감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 전 의장은 또 "예쁘다 정도로 충분히 이해를 할 수 있는 수준에서 (터치) 한 것"이라며 "내가 딸만 둘이다, 딸을 보면 귀여워서 애정의 표시를 남다르게 하는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박 전 의장은 "당사자와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고, 결말을 짓고 올 것"이라고 말해 양측 사이에 갈등이 있음을 드러냈다.

박 전 의장은 "사건 당일 밤에도 A 씨를 만나서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앞서 박희태 전 의장은 2008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를 살포한 혐의로 기소돼 1심과 2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명박 정부 말기 특별사면을 받은 박 전 의장은 지난 1월 논란 끝에 상임고문으로 새누리당에 복귀했다.

CBS노컷뉴스 박지환 홍영선 기자 violet@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