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男 자녀들에 "성인물 따라해라"..30대女 '실형'

김난영 입력 2014. 9. 5. 09:14 수정 2014. 9. 5. 09: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法 "성장 과정에 지워지지 않을 흉터 될 것"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동거남과 다투고 그 분풀이로 동거남의 아이들에게 성인물을 따라하도록 시킨 30대 여성이 실형에 처해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부장판사 윤승은)는 아동복지법 위반 및 성폭력범죄 특례법상 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박모(36·여)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는 "박씨가 남매지간에 성인물 동영상을 따라하게 해 아이들이 상당한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상처를 입었다"며 "이 상처가 앞으로 아이들의 성장 과정에서 쉽게 지워지지 않을 흉터로 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이어 "동거남에 대한 분노를 아무런 잘못이 없고 힘이 없는 아동인 아이들에게 발현한다는 것을 납득할 동기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2007년 A씨를 만나 2012년 3월부터 동거하기 시작했다. 당시 A씨는 10살된 딸 B양과 6살된 아들 C군 남매를 키우고 있었다.

박씨는 이후 같은 해 12월 A씨와 전화로 말싸움을 한 후 분풀이를 위해 B양과 C군에게 성인물을 보여주고 성행위 장면을 따라하도록 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박씨는 C군이 울면서 싫다고 하자 "이게 다 아빠 때문"이라며 폭행까지 가하고 재차 성인물을 따라할 것을 강요했다.

조사 결과 박씨는 동거를 시작한 직후부터 A씨와 다툴 때마다 "아빠 대신 맞으라"며 B양과 C군에게 잦은 폭행을 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