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미인대회 우승 미스 미얀마 "성형·접대 강요받아"

입력 2014. 9. 2. 21:52 수정 2014. 9. 2. 21: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얀마 현지서 기자회견..대회 주최측 "사실과 달라..법적대응 검토"

미얀마 현지서 기자회견…대회 주최측 "사실과 달라…법적대응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국제미인대회에서 우승한 미스 미얀마 메이 타 테 아웅(16)이 한국에 있는 동안 전신성형과 접대를 강요받았다고 폭로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시가 1억~2억원에 달하는 고가의 왕관을 들고 잠적한 것으로 알려진 아웅은 2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승 뒤 머리부터 발끝까지 성형수술을 하라는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아웅은 5월 한국의 한 단체가 주최한 '미스 아시아 퍼시픽 월드 2014'에 미얀마 대표로 출전해 우승했으나 지난달 27일 주최 측이 돌연 우승을 취소하자 왕관과 함께 잠적했다는 기사가 최근 외신에 보도됐다.

아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는 침묵을 지켜왔지만 우리나라의 존엄성이 모욕받는 상황에서 내 행동은 조국의 명예를 지키지 못한다고 생각했다"며 기자회견을 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또 "왕관은 주최 측이 미얀마에 사과할 경우에만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우승 후 한국에서 K팝 가수가 되려고 트레이닝을 받았다는 아웅은 "음반을 낼 자금을 끌어오기 위해 재계 거물들이 원할 때마다 접대에 나서라는 지시를 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주최 측이 자신의 나이를 16세에서 18세로 속이도록 했는데 이때 제대로 항의하지 못한 것이 유일하게 후회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주최 측은 아웅의 우승을 취소한 이유가 그의 불성실(dishonesty)때문이었다며 아웅이 고가의 왕관을 들고 1만 달러(약 1천만원) 상당의 가슴 성형수술을 받은 채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주최 측은 AFP통신에 "아웅이 기자회견에서 거짓말을 했다"며 "우리가 사과할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이미지와 신뢰도에 타격을 준 아웅이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주최 측은 한국과 미얀마의 관계를 고려해서 이번 사안을 조용히 처리하길 원하지만 아웅이 협조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설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AFP는 덧붙였다.

heeva@yna.co.kr

이병헌 음담패설 촬영뒤 50억원 요구한 여성 2명 영장
'가장 위험한' 세월호의 '가장 비겁한' 승무원
22사단 총기난사 임 병장 국민참여재판 신청 '논란'
투신자살 여고생 '학교폭력' 폭로…경찰수사
"송편 찔 때 솔잎 사용하지 마세요"

▶ 이슈에 투표하고 토론하기 '궁금한배틀Y'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