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한 살림에 둘째 아이는 꿈도 못 꿔요"

고찬유 김현수 입력 2014. 8. 27. 04:48 수정 2014. 8. 27. 09: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저 출산율의 그림자

산모 평균 출산 연령 32세 고령화, 결혼 인구 감소·불임 증가도 원인

2012년 '흑룡 해' 이후 하향세, 경제 불확실성에 사회 불안 우려도

간호사 이모(35)씨는 둘째 갖기를 포기했다. 주변에선 하나 더 낳으라고 부추기지만 좀체 엄두가 나지 않기 때문. 이씨는 "아이 한 명 기르기도 경제적으로 시간적으로 버겁고, 다시 눈치 보면서 출산휴가 신청을 하기도, 아기를 맡길 시어머니를 설득할 자신도 없다"고 푸념했다.

주부 김모(37)씨는 결혼한 지 8년이 지나도록 아이를 갖지 못했다. 불임 판정을 받고 인공수정을 세 차례 시도했지만 임신에 성공하지 못했다. 그는 "실패할 때마다 유산하는 통증을 느꼈다"라며 "경제적, 심리적으로 너무 힘들었고 남편도 내 탓만 하며 돕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부는 결국 이혼했다.

지난해 역대 최악의 출산율은 2012년 '흑룡 해' 출산 붐에 따른 기저효과가 1차 원인으로 꼽힌다. 그러나 추세상 하향세가 뚜렷한 걸 감안하면 근본적으로 결혼 인구 감소 또는 만혼, 노산, 불임 증가, 둘째 출산 기피, 그리고 양육비 부담 등 복합적인 이유가 작용해서다.

실제 지난해 출산 비중이 가장 높은 20대 후반(25~29세)과 30대 초반(25~34세)의 여성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는 각 65.9명, 111.4명으로 전년보다 11.5명, 10.5명이나 줄었다. 둘 다 역대 최저치로, 특히 30대 초반은 2010년 이후 지속된 증가세가 꺾였다. 다른 연령대 역시 0.1~2.0명씩 감소했다. 30대 후반(35~39세)만 0.5명 늘었을 뿐이다.

출산순위별 출생아 수도 모두 감소했다. 특히 둘째 아이는 16만5,700명으로 전년보다 10%나 감소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셋째 아이와 첫째 아이는 각 10.6%, 9.7% 줄었다.

산모의 평균 출산연령은 31.84세로 매년 최고 기록을 깨고 있다. 매년 0.2세 가량씩 나이가 많아지는 걸 감안하면 올해엔 평균 출산연령이 32세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산모 5명 중 1명(20.2%)은 고령산모(35세 이상)로, 역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저(低)출산 리스크 극복은 우리 경제에 중대 과제다. 이필상 서울대 초빙교수는 "출산율 하락은 취업→성장동력 마련→일자리창출→고용→성장의 순환 고리를 끊어 전반적으로 경제 불확실성을 확대시키고 사회 불안까지 확산시킬 가능성이 높다"며 "경제 정책의 최우선을 일자리 창출에 맞춰야 출산율 상승의 기반인 취업 및 결혼 등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박진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는 "원칙적으로 보육시스템, 육아휴직 확대 등 여성이 출산하기 좋은 여건 구축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다행히 성비(性比) 불균형은 개선되는 추세다. 출생 여아 100명당 남아 수는 전년보다 0.4명 줄어든 105.3명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10년 전 140에 가깝던 셋째 아이의 성비 역시 꾸준히 떨어져 108.0을 기록했다. 남자 아이를 낳기 위해 다산을 하던 풍조가 많이 사라진 셈이다. 한편 결혼 후 아기를 낳기까지 걸린 기간은 평균 3.42년으로 전년보다 0.03년 줄었다. 다만 결혼 후 2년 안에 아이를 출산하는 비율은 72.1%로 소폭 감소했다. 인공수정이 늘면서 쌍둥이(다태아) 비율은 3.29%(1만4,372명)로 역대 최고였다.

세종=고찬유기자 jutdae@hk.co.kr

세종=김현수기자 ddackue@hk.co.kr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