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다시 태어나도 만났으면..한 팀이라서 자랑스럽다"

입력 2014. 8. 22. 17:00 수정 2014. 8. 22. 17: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중국)=MBN스타 최준용 기자] 그룹 JYJ(재중 유천 준수)가 서로가 거둔 성과에 대해 자랑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JYJ는 22일 오후 중국 리츠 칼튼 베이징 파이낸셜 스트리트 호텔에서 열린 2014 아시아투어 콘서트 '더 리턴 오브 더 킹'(THE RETURN OF THE KING)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현재까지 활동하며 서로가 거둔 성과에 대한 생각을 묻자 준수는 "한국에서 가수출신 연기자로 활동하는 연예인 중에 우리 멤버 2명이 속해 있어 JYJ 일원으로 뿌듯하고 기분이 좋다"고 흐믓한 미소를 지었다.

재중은 "주변에서 먼저 우리 멤버들에 대한 칭찬이 들려온다. 같은 멤버인데 정말 이렇게 잘할 수 있을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유천 역시 "멤버들에게 항상 '우리가 이렇게 만날 운명이었을까?'라고 묻는다. 다시 태어나도 만났으면 좋겠다. 준수와 재중이 형 앨범을 낼 때 서로 스타일이 다르지만 할리우드에 내놔도 내 개인적으론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 같은 멤버라는게 내게 큰 복이다"고 덧붙였다.

JYJ의 정규 2집 '저스트 어스'(JUST US)는 선주문만 12만 장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으며 앨범 발매 직후 국내 온라인 음원사이트 점령은 물론 인도네시아, 홍콩,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해외 7개국 아이튠즈 차트에서 당당히 1위를 기록, 정식 앨범 발매 없이도 일본 오리콘 위클리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기도 했다.

또한, 음악 방송 출연 없이도 음악 프로그램 1위 후보에 올라 여전히 건재한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9일 3만 명의 팬들과 함께한 잠실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면서 2014 아시아투어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으며, 16일에는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 1만여 팬들을 열광시켰다.

현재 JYJ의 타이틀 곡 '백 시트'(BACK SEAT)은 600만 뷰의 유튜브 조회수를 달성하며 계속해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JYJ는 서울 잠실 주경기장으로 아시아 투어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으며, 홍콩, 북경, 베트남, 성도, 대만, 상해, 태국까지 총 8개 도시 아시아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오는 23일, 북경에서 2014 JYJ 아시어 투어 '더 리턴 오브 더 킹' 3번째 공연을 가진다.

최준용 기자 cjy@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