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에 펼쳐진 화천 성희롱 피해 여군 중위 일기장

입력 2014. 8. 14. 18:32 수정 2014. 8. 14. 18: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삶에 대한 미련 묻어나..자살 나흘 전 결심한 산행이 마지막 길

삶에 대한 미련 묻어나…자살 나흘 전 결심한 산행이 마지막 길

(화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여기만 아니면, 이 사람만 아니면 좀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쓸데없는 미련일까"

4년 전 강원 화천의 전방부대에서 상관으로부터 성희롱 피해를 당한 심모(당시 25) 중위가 자살로 생을 마감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남긴 일기에는 삶에 대한 미련이 진하게 묻어난다.

심 중위는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나흘 전인 2010년 3월 16일 오후 자신의 일기장에 "이번 주 토요일(20일)에 두류산에 등산을 가 볼 생각이다. 목청껏 소리질러보고 싶다. 소리지른 만큼 자신감이 무럭무럭 컸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심 중위는 정작 당일인 20일 오후 1시 30분께 부대 인근의 야산에서 군화 끈으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스스로 다짐처럼 목청껏 소리지르고 자신감을 얻고자 등산복을 차려입고 찾아간 산행은 결국 심 중위의 마지막 여정이 됐다.

사망 직후 군 헌병대는 심 중위가 당시 부대 내 병사였던 남자친구와의 이성 문제로 자살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심 중위의 어머니 강모(56)씨는 애지중지 키운 딸이 '이성 문제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군 헌병대의 수사 결과를 믿지 않았다.

강씨는 심 중위가 휴가 때마다 찾아와 부대 상관인 A(45) 소령 때문에 괴로워하는 모습을 너무도 많이 봤기 때문이다.

심 중위의 유서나 다름없는 일기장에는 상관에 대한 두려움으로 가득했다는 게 어머니 강씨의 주장이다.

특히 심 중위는 스스로 목숨을 끊기 나흘 전 자신의 일기에 '(2009년) 8월부터 계속 내리막길이었다. 오르막길은 언제 오는 것인가요'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강씨는 "2009년 8월은 딸이 A 소령으로부터 휴대전화 전원도 꺼둔 채 단둘이 밤을 지새우도록 강요받은 날로 추정된다"며 "이 사실을 나중에 딸이 울면서 토로했는데 군 헌병대 조사에서는 모두 누락됐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심 중위는 "참자. 엄마를 봐서라도 참자", "춘천 ○○ 부대에서 일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 그래서 장기 복무 연장을 신청하는 이유도 있다"며 삶에 대한 강한 애착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그날 밤 일기장에는 "부대장이 퇴근해도 바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과장한테 가서도 한 시간 이상 정신 교육을 또 받고 시작하게 되니까. 아마도 오늘 안으로 집에 가기는 글렀다"는 체념한 듯한 메모를 남겼다.

jlee@yna.co.kr

김연자 "40주년 맞아 다시 인생설계…똑똑한 여자 되겠다"
초등·중학생과 성관계 초등교사 항소심도 징역6년
제주 관악으로 인연 맺은 한·미 노부인 감동의 만남
강원교육청, 일본 역사 왜곡 알리기 '골든벨대회'
말다툼하다 친구에 휘발유 뿌리고 불붙인 20대 입건

▶이슈에 투표하고 토론하기 '궁금한배틀Y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