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신문 군위안부 보도 취소 파장 확산

김다솔 입력 2014. 8. 6. 20:16 수정 2014. 8. 6. 20: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일본 사회에 알려지는 데 큰 역할을 한 아사히신문이 군위안부 동원에 강제성이 있었다고 보도한 과거 기사 일부를 취소하면서 파장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보수·우익 신문이 공세에 나섰고 집권 여당에서는 아사히 신문 관계자의 국회 소환까지 언급했습니다.

도쿄에서 이세원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5일자 아사히 신문입니다.

이 신문은 여성의 자유를 박탈하고 존엄성을 유린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직시하자고 제언했습니다.

다만 지금은 세상을 떠난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의 주장에 기반해 작성한 1980∼90년대의 기사는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에서 군 위안부를 강제 연행했다는 요시다의 증언을 거짓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의 보수 우익 언론과 정치인이 일제히 포문을 열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의 검증과 철회를 주장해 온 산케이신문은 사설에서 "위안부가 강제연행됐다는 주장의 근거는 이미 붕괴됐다"고 규정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문제가 된 아사히신문의 보도가 한국의 반일 감정은 물론 일본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세계에 심는 근거 중 하나였다면서 좀 더 일찍 정정했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집권 자민당의 이시바 시게루 간사장은 아사히신문의 보도로 여러 국가, 특히 한국인들이 일본에 분노의 감정을 지니게 됐다면서 의회에서 해당 기사를 검증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새로운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아사히신문 관계자를 소환할 수도 있다고 밝힌 것입니다.

아사히신문의 기사 취소를 빌미로 일본의 우익세력이 문제의 본질은 외면하고 군위안부 동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이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강화하는 분위기입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이세원입니다.

(끝)

▶ 이슈에 투표하고 토론하기 '궁금한배틀Y'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