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 "강용석 망언, 이정도까지인줄 몰라" 당황(압도적7)

뉴스엔 입력 2014. 7. 27. 20:16 수정 2014. 7. 27. 20: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컬투가 강용석 망언에 당황했다.

7월 27일 방송된 채널A '라이벌매치-압도적7'에서는 고승덕과 강용석을 놓고 7가지 부분에서 두 사람을 비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재들의 정치 잔혹사를 다뤘고 강용석의 2010년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에 대해 언급했다.

MC 김태균은 강용석이 술자리에서 "아나운서가 되려면 다 줄 생각을 해야한다. OO여대 이상은 자존심 때문에 그렇게 하지 못한다", "대통령이 너만 보더라. 옆에 사모님만 없었으면 네 번호도 따 갔을거다", "여성의원의 얼굴은 한나라다보다 민주당이 낫다" 등 실언을 한 것에 대해 말했다.

이에 정찬우는 "망언특집이야? 나는 사실이 이정도까지인 줄 몰랐다"라며 놀랐고 김태균 역시 이에 공감했다. (사진=채널A '라이벌매치-압도적7' 캡처)

[뉴스엔 김민지 기자]

김민지 breeze5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