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측 "수지, 공개행사서 성추행 당해? NO..오해일뿐"

길혜성 기자 입력 2014. 7. 27. 17:21 수정 2014. 7. 27. 19: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길혜성 기자]

수지 / 스타뉴스

미쓰에이 수지가 한 행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일부의 주장과 관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측은 "오해에서 빚어진 것일 뿐 전혀 사실이 아니다"란 입장을 밝혔다.

JYP 측 관계자는 27일 스타뉴스에 "수지가 지난 26일 한 서울 도심의 공개 행사에서 MC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은 관련 캡처 사진에 대한 오해 및 확대 해석에 따른 것"이라며 "우리가 해당 풀 영상을 확인해 봤고 주최 측에도 알아본 결과 성추행과는 전혀 무관하다"라고 밝혔다.

JYP 측은 "해당 MC가 수지를 관객들에 자연스럽게 소개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은 접촉이 있었을 뿐 이는 성추행과는 무관한 것"이라며 "어떻게 수많은 관객들이 모인 공개행사에서 성추행이 있을 수 있겠는가"라며 수지에 대한 성추행은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수지는 지난 26일 서울 서대문구 현대백화점 오거리에서 열린 신촌 물총 축제 오프닝에 참석했다. 수지는 짧은 핫팬츠에 꽃무늬 탱크톱 상의를 매치해 상큼한 모습으로 시민들 앞에 나타나 환호를 이끌어냈다. 수지는 스프라이트의 TV 광고에서 선보였던 샤워 댄스 등 섹시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런데 MC가 수지를 시민들에 인사시키는 과정에서 그녀의 몸 일부분을 짧게 만지는 듯한 모습이 담긴 캡처 사진이 행사 직후 인터넷 등에 오르며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JYP 측과 주최 측 모두 풀 영상 확인 결과 성추행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여, 이번 논란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길혜성 기자 comet@mt.co.kr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 <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길혜성 기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