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815명 사망..임신부·아동 등 80% 민간인"

입력 2014. 7. 25. 19:50 수정 2014. 7. 25. 19: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자시티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공격을 18일째 이어가면서 25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사망자 숫자는 815명으로 늘었다고 가자지구 긴급구조대의 아쉬라프 알쿠드라 대변인이 밝혔다.

이날 새로 발생한 사망자에는 23세 임신부도 포함돼 있었다. 이 임신부의 태아는 수술 끝에 목숨을 건졌다.

또한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다음으로 큰 무장 정파인 이슬라믹 지하드의 대변인도 이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목숨을 잃었다.

팔레스타인에서는 전날 하루에만 100명 가까운 사망자가 발생했다.

인권단체들은 팔레스타인 사망자의 80%가량이 민간인이며 이중 대다수는 여성 또는 아이들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마스는 이날 이스라엘 텔아비브 공항에 로켓포 3발을 쐈다고 밝혔다. 미국과 일부 유럽 항공사가 이스라엘 공항 운항 금지 조치를 해제한 지 하루만의 일이다.

gatsby@yna.co.kr

대책위 "국정원 세월호 운항·관리 깊숙이 개입"
문답으로 풀어본 유병언 시신 '미스터리'
스타벅스 '공짜 아이스커피'가 뭐길래
포항서 70대 노부부 오토바이 역주행하다 숨져
"지구같은 행성들 찾기 어려울 듯…예상 밖 물 적어"

▶이슈에 투표하고 토론하기 '궁금한배틀Y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