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 찾는 중국 관광객 40% 이상 폭증할 것"

입력 2014. 7. 14. 16:10 수정 2014. 7. 14. 16: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겨레] 중국 여행전문업체 "태국 제치고 최대 방문국 전망"

한국이 올해 태국을 제치고 중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외국이 될 것이라고 중국 여행전문 사이트가 예측했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업체인 시트립은 13일 "한국이 올해 태국을 제치고 가장 많은 중국인들이 여행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가 보도했다.

시트립은 "올해 한국을 찾는 중국 관광객 수는 지난해에 견줘 40% 이상 폭증할 것"이라며 "이는 한국이 중국인들에게 가장 인기가 높은 관광지인 제주도를 무비자로 방문할 수 있게 한 조처에 크게 힘입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 수는 400만명에 이르렀다.

중국 항공사들은 늘어난 한국 관광 수요를 맞추려 한국 직항로도 잇따라 신설하고 있다. 중국 남방항공은 오는 15일부터 중국 광저우와 서울을 오가는 항공편을 하루 세차례로 증편했다. 중국국제항공 역시 지난달 11일부터 베이징-제주 직항 노선을 신설했다.

베이징/성연철 특파원 sychee@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이제 알겠습니다, 진짜 사퇴할 사람이 누군지…[단독] 유명 사진가, 촬영 방해된다며 220살 금강송 등 25그루 싹둑중고 스마트폰에서 나체 사진이 주르륵… 부숴버려야 '안전'[포토]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의 도시 50곳…서울은?[포토] 연이은 참패…충격에 빠진 '축구 왕국'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Copyright© 한겨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