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명예훼손 일베 회원, 5월 영령 앞에 고개 숙여

입력 2014. 7. 10. 18:00 수정 2014. 7. 10. 18: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5월 단체, 진심 어린 사죄에 고소 취하

[광주CBS 김형로 기자]

5·18 민주화 운동을 모욕하는 댓글을 올렸던 일간베스트 저장소 이른바 일베 회원 등이 10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5월 영령들에게 고개 숙이며 사죄의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5.18 역사왜곡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이들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다.

5.18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된 일베 회원 등 3명 중 2명은 10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해당 검사실에서 (사)5.18 민주유공자유족회, (사)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사)5.18 구속부상자회, (재)5.18 기념재단의 대표 등에게 정중히 사과했다.

또한 이들은 자신들이 5.18을 모욕한 댓글을 올렸던 일베 등의 사이트에 참회의 반성문을 게시한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검찰 측에 용서를 구했다.

이들은 반성문을 통해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점에 대해 반성하고,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 등에게 상처를 입히는 행동을 한 것을 사죄하며, 앞으로는 올바르게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책위 관계자는 "이들이 자신들의 철없던 행동에 대해 깊이 사죄하고 여러 차례 반성의 뜻을 밝혀와 5.18 대동정신의 의미를 살려 고소 취하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이들이 현행법에 의한 처벌은 모면했지만 역사정의와 5.18 영령들의 용서를 받기 위해서는 앞으로 더 많은 참회와 올바른 삶을 살아가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이 게시한 사진의 유족인 김문희 씨는 "평생을 아픈 가슴을 부여잡고 살아가는 5·18 희생자들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은 정말 용서할 수 없지만 자식 같은 이들의 앞길을 생각했다"고 하면서 "앞으로는 이런 사람들이 5.18의 진실을 알리는데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고 울먹였다.

한편, 대책위는 일베 등을 통해 5.18을 비롯한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폄훼 현상이 전문화, 조직화, 전국화돼 가는 것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처할 것임을 거듭 밝혔다.

대책위는 지난달 대구서부지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은 일베 회원 양모 씨에 대해서는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보고, 항소 및 민사사건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대책위는 최근 교묘하게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면서 분노에 찬 댓글을 유도하여 관련자들을 고소하고 합의금 명목으로 금품을 뜯는 사례 등도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