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몰라요" ..감추는 월급봉투, 속타는 구직자들

김동욱 입력 2014. 6. 24. 08:47 수정 2014. 6. 24. 08: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구인 기업 채용 때 급여 공개 27% 그쳐월급 물으면 면접 자격 박탈 등 불이익"급여 연연 구직자 충성도 낮아 불가피"

[이데일리 채상우 기자] .취업 준비생 박성균(27·가명)씨는 지난달 한 기업의 채용 면접을 앞두고 회사에 연봉을 물었다가 면접을 취소당하는 일을 겪었다. 박씨는 "연봉 수준은 직장 선택의 가장 중요한 항목 중 하나인데, 채용 과정에서 연봉을 물어본 게 왜 문제가 되는 건지 모르겠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 얼마 전 한 중소기업에 생산직으로 취업한 김호영(25·가명)씨는 통장에 찍힌 첫달 월급을 보고 황당했다. 최저임금 월급여액에도 못 미치는 95만원이 입금돼 있던 것이다. 인사팀에 문의하자 수습기간에는 월급여의 80%만 지급된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일을 배워야 한다는 이유로 새벽 출근에 야근을 밥 먹듯 했던 김씨는 이직을 고민 중이다.

최악의 취업난 속에 급여 수준조차 모른 채 취업부터 하는 '깜깜이 지원' 이 늘면서 취업에 성공하고도 속앓이 하는 사회 초년병들이 적지 않다.

23일 취업 포털사이트 잡코리아에 등록된 대학(2~4년제) 졸업생 대상 구인 기업 1000곳의 취업정보를 분석한 결과, 이 중 급여 수준을 공개한 회사는 269곳(27%)에 그쳤다.

취업 준비생 김종찬(29)씨는 "취업은 인생의 큰 전환점인데 이를 선택하는 기준인 연봉을 알 수 없다는 게 정말 답답하다"며 "뒤늦게 연봉 액수를 알고 실망해 입사를 포기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877명을 대상으로 최종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는 지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4명(41.4%)가 '있다'고 답했다. 입사 포기 사유는 '공고에서 본 것과 근무조건이 달라서'(39.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이어 '제시한 연봉이 기대 이하여서'(33.3%)로 나타났다.

한 중견기업 인사 담당자는 "채용 이전에 연봉을 묻는 지원자는 기회주의적인 사람으로 평가한다"며 "돈에 따라 언제든지 회사를 떠날 사람일 가능성이 큰 만큼 채용시 불이익을 줄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또다른 중소기업 인사 담당자는 "많은 사람들이 연봉을 기준으로 회사 수준을 가늠하는 경향이 있다"며 "연봉을 공개했을 경우 생각보다 낮은 연봉 탓에 기업의 이미지가 나빠질 수 있어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주요 회사 연봉을 공개하는 연봉정보 사이트가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 이들은 급여 수준을 공개하는 회사에서 직접 자료를 받기도 하고, 사이트에 가입한 회원들에게 제보를 받아 각 업체별 연봉을 공개하고 있다. 그러나 회사마다 급여체계가 상이한데도 일괄적으로 동일한 방식으로 연봉 수준을 제공함으로써 실제 급여와 편차가 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일부 사이트에서는 회원제로 운영하면서 월 회비까지 징수하는데도 부정확한 정보를 제공, 이용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각 기업에 연봉 정보를 정확히 공개해 취업 준비생들이 입사 여부를 선택하는 데 있어 도움을 주라고 권고하고 있다"면서도 "법으로 강제할 수는 없어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김운형 한국취업컨설턴트협회 컨설턴트는 "취업 준비생들에게는 기업을 선택하기 위한 연봉과 같은 다양한 기준을 제시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동욱 (kdw1280@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