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택배 조롱, 일베 회원 '집유'

대구 입력 2014. 6. 19. 15:39 수정 2014. 6. 19. 15: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구CBS 김세훈 기자]

5.18 희생자의 관을 택배에 빗대 조롱한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 회원에게 유죄가 선고됐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형사5단독 조은경 판사는 19일 모욕 등의 혐의로 기소된 A(20) 씨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조 판사는 "사진 합성을 통해 아들의 관 앞에서 슬퍼하는 여인을 비하하고 경멸하는 감정을 표현한 만큼 희생자 유족을 모욕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A 씨가 5.18 희생자의 관이 실제 택배물건이라고 오인하도록 할 의도가 있었다고 보이지는 않는 만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사자 명예훼손 혐의는 인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A 씨는 지난해, 5.18민주화운동 당시 집단발포로 희생당한 15살 아들의 관 옆에서 오열하는 유족 사진에 택배 운송장을 합성해 "아이고, 우리 아들 택배 왔다. 착불이요"라고 설명을 달아 일베 게시판에 올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huni@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