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다리 절단된 남성 시신 가방에 담긴 채 발견

입력 2014. 5. 31. 12:14 수정 2014. 5. 31. 12: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천=연합뉴스) 배상희 기자 = 31일 인천의 한 골목길에서 다리가 절단된 남성 시신이 여행용 가방에 담긴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8분께 남동구 남동공단 인근 골목길에서 두 다리가 절단된 30대 추정 남성의 시신이 비닐에 싸여 여행용 가방에 담긴 채 발견됐다.

골목길을 지나던 공단 근로자(39)가 "못 보던 큰 가방이 버려져 있기에 열어봤더니 사람 머리하고 피 같은 게 보인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외국인으로 추정되는데, 부패가 심해 정확한 내용은 아직 알 수 없다"며 "현장에 흉기나 별다른 흔적은 없었고, 인근 CCTV 등을 확보해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문을 채취해 사망자 신원을 파악하는 한편 현장 감식을 벌이고 있다.

erika@yna.co.kr

전두환 일가 선산 공매…합천군민 반응은?
옛 여친 납치한 30대 휴대전화 켰다가 덜미
KBS도전골든벨, 100대 골든벨 탄생…'15년만'
2차대전때 실종 캐나다 군용기 71년만에 발견
'트위터 보물찾기' 미국 서부서 동부·남부로 확대

▶이슈에 투표하고 토론하기 '궁금한배틀Y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