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일베 게시물 보도 참고자료로 배포해 논란..정몽준 캠프 '일밍아웃'?

입력 2014. 5. 29. 15:22 수정 2014. 5. 29. 15:2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정몽준 일베'

새누리당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 측이 출입기자들에게 일베저장소(일베)의 게시글을 권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프레시안이 29일 보도했다.

일베는 정치적으로 '애국보수'를 표방하는 극우 성향 네티즌들이 주로 모이는 곳이다. 엽기와 비상식을 넘어 패륜으로 치닫는 게시물로 사회적인 물의를 빚기도 한다.

보도에 따르면 논란은 28일 오전 정몽준 후보 측 박호진 대변인이 출입기자 40여명에게 동시에 '농약급식 핵심 쟁점&팩트 정리'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일베 게시물이 걸린 주소를 전송하면서 시작됐다.

해당 주소에 걸린 게시물에는 최근 불거진 '농약 급식' 논란과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 박원순 후보에 대해 "거짓말에 천부적 재능이 있다"거나 "오세훈의 업적은 가로채지만 관리는 오세훈 만큼 제대로 하지 못 한다"는 식의 비난이 담겨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박 대변인은 또 일베 게시물 주소와 함께 또 인터넷 자보로 보이는 이미지 파일 2개를 같은 대화창을 통해 전달했다. 이 파일은 '박원순의 거짓말'이라는 제목으로 돼 있으며 '팩트와 거짓 사이', '박원순은 서울시장 후보에서 즉각 사퇴해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인터넷에서는 이를 둘러싸고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박원순 후보를 옹호하는 네티즌들은 "막장 극우 일베 글을 팩트랍시고 건네주다니, '일밍아웃'인가"라고 비판했고 정몽준 후보를 옹호하는 네티즌들은 "일베 글이든 아니든 참고할 만한 자료가 있으면 되는 것"이라고 맞섰다.

한편 정몽준 후보는 29일 SBS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에 출연해 박원순 후보가 뒤늦게 농약 검출 사실을 인정한 만큼 시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몰아세웠고, 뒤이어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원순 후보는 감사원 통보에서 관련 사실이 빠진 과정에 의문을 제기하며 정색하고 맞받아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