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는 왜 5·18 민주화운동을 공격하나

입력 2014. 5. 18. 12:01 수정 2014. 5. 18. 14: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채의식 소멸·왜곡된 공감능력"..서울대 정근식 교수 분석

"부채의식 소멸·왜곡된 공감능력"…서울대 정근식 교수 분석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은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이하 일베)에서 폄훼되거나 희화화되기 일쑤다.

일베 이용자들은 5·18을 폭동으로 비하하고 희생자들의 시신을 '홍어'에 빗대어 조롱하는 등 다른 민주화 운동과 5·18을 차별화해 공격하고 있다.

이들의 논의 구조를 분석한 연구 결과가 나와 시선을 끈다.

18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지난 9일 재단이 개최한 5·18 민주화 운동 제34주년 기념 학술세미나에서 정근식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논문 '사이버 공론장에서의 5·18 담론과 그 변화: 일베저장소를 중심으로'를 발표했다.

정 교수가 2011년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일베 정치란에 오른 모든 게시물 10만1천116건을 수집해 단어를 분석한 결과 일베에서 5·18은 '시위대'가 국가를 대리한 계엄군을 향해 총부리를 겨눈 '폭동'으로 이해된다.

일베 이용자들은 "5·18 시위대가 폭력과 약탈을 일삼았고 이에 대한 진압은 국가전복을 주동하던 내란 세력을 평정한 것"이라며 치켜세운다.

추천 수가 많은 게시물을 살펴보면 이들은 5·18 유공자에 대한 보상을 문제 삼는 등 특유의 '정의감'을 보이고 있다고 정 교수는 설명했다.

기존 세대가 5·18 희생자에게 갖고 있는 부채의식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들이 보기에 5·18은 폭동이지만 유공자들은 6·25 상이용사와 비교해서도 과도한 보상을 받았다.

설사 민주화 운동이라고 하더라도 1980∼1990년대 민주화 과정에서 이들에 대한 명예회복이 끝나 도덕적 부채의 시효가 끝났다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

반면 북한의 남침에 맞섰던 이들은 오늘날 저소득층 노인이 됐고 북한 정권은 여전히 남한에 위협을 가하고 있어 상이용사들에게는 갚아야 할 빚이 남아있다고 주장한다.

뿌리깊은 지역주의와 전도된 공감력도 드러난다.

일베 이용자들은 광주를 적으로 명시하고 외국으로 취급하는 등 전라도에 대한 깊은 혐오와 냉소를 보인다.

이들은 5·18 옹호론자를 진보 진영으로 규정하고, 그들 시각에 진보는 곧 종북이므로 '5·18 북한개입설'을 지지한다. 본인들은 잘못된 현대사를 바로잡는 '민주투사'로 격상된다.

그러면서 5·18 희생자보다는 이들을 진압한 군부에 공감을 표한다.

이는 민중은 스스로 생각을 할 수 없다는 엘리트주의, 20대의 내면화된 약육강식 논리에서 출발한다고 정 교수는 분석했다.

정 교수는 그러나 이를 일베만의 현상으로 치부하는 시각은 경계했다.

그는 "민주주의를 이끌었던 모든 이들의 게으름이 만들어낸 결과일 수 있다"며 "일베를 '루저들의 집합'이나 '정신병자들'로 비하하며 타자화하는 것은 책임회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