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방법원 측, "크리스 SM엔터테인먼트 소송, 접수된 상태"

박수정 입력 2014. 5. 15. 13:05 수정 2014. 5. 15. 17: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룹 엑소(EXO) 멤버 크리스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 계약 해지 신청을 했다.

15일 중국 매체 시나위러는 "크리스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한 달전부터 크리스가 계약을 해지하고 싶어한다는 소식이 들렸다"며 "2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성공하였고, 제1회 순회공연도 아직 하지 않았는데 이 멤버가 떠난다는 소식이 놀랍고 슬프다"고 보도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텐아시아와의 전화 통화에서 "15일 원고 우이판(크리스 중국 이름) 이름으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이 접수된 상태다"고 밝혔다. 이어 "15일 접수된 것으로 아직 재판부가 배당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크리스의 법무대리인은 법무법인 한결이 맡고 있다.

현재 SM엔터테인먼트와는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엑소는 최근 미니앨범 '중독(Overdose)'를 발표하고, 23~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첫 번째 단독콘서트를 앞둔 상태여서 크리스의 소송 제기 소식은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텐아시아" (www.tenasi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