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올 초 지방청 '구조계' 폐지

입력 2014. 5. 6. 15:58 수정 2014. 5. 6. 15: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난구호명령 담당..3개 지방청서 사라져 "인명 구조 중요부서 없앴다" 비난 가중

수난구호명령 담당…3개 지방청서 사라져

"인명 구조 중요부서 없앴다" 비난 가중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해양경찰청이 올 초 3개 지방청의 '수색구조계'를 폐지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이 가중되고 있다.

수색구조계는 인명 구조, 선박 인양, 수난구호명령, 충돌·좌초·전복·선박 화재 대처 등이 주요 업무다.

서해, 동해, 남해 등 3개 지방해양경찰청에 각각 계장을 포함해 3명이 근무했지만, 해경청은 지난해 기획재정부 요청에 따른 조직진단 과정에서 수색구조계를 폐지해버렸다.

이 업무를 경비계로 통합하면서 실무 인력 1명만 배치했다. 사실상 구조업무를 도외시한 것이다.

이처럼 중요한 직제를 폐지하면서 남은 인력은 중요도가 떨어진 다른 행정 업무 등에 투입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을 사고 있다.

세월호 사고 초기 우왕좌왕 허술한 대응에서부터 구조명령권을 발동하지 않는 등 일련의 안이한 대처가 예견됐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이처럼 구조구난 업무 푸대접은 해경청 지휘부의 경력을 보면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다.

총 1만1천여 명의 조직 수장인 해경청장은 1996년 이후 13명 가운데 11명이 해상 근무 경험이 없는 육지 경찰 출신이다. 경무관 이상 최고위직 14명 가운데 절반인 7명이 행정특기 출신으로 경비함정에서 근무해 본 적이 없다.

한 관계자는 "지휘부가 해상 구난, 구조 전문 지식이 부족해서인지 수사·정보 분야 직원이 우대를 받는 이상한 조직으로 덩치만 커졌다"고 비판했다.

실제 해상 구조를 담당하는 잠수인력은 200명도 안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chogy@yna.co.kr

수색작업중 잠수사 숨져…무리한 투입 화 불러
1년간 수입늘리려 139회 과적…29억5천만원 초과 수익
과적·결박 부실·평형수 부족…맞춰지는 진실의 퍼즐
경찰 "서울메트로 직원,사고 14시간 전 오류 알았다"
토네이도앞 美대학생 마지막 문자 "엄마, 잘 있어"

▶이슈에 투표하고 토론하기 '궁금한배틀Y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