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일베' 집중 분석.. '일베'와 '일게이' 그들은 누구?

연예뉴스팀 기자 입력 2014. 5. 4. 00:07 수정 2014. 5. 4. 00: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BS funE 연예뉴스팀] 그것이 알고싶다 '일베' 집중 분석... '일베'와 '일게이' 그들은 누구?

그것이 알고싶다

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 '일베'와 '행게이' 어디에나 있고, 아무 데도 없다 > 라는 제목으로 일간베스트 저장소라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대해 집중 분석했다.

지난 2012년, 한 인터넷 언론사 기자 A씨는 스토킹에 시달렸다. 늦은 밤이면, 자신의 집 앞에서 서성이는 남자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일행은 아니었습니다. 그 중 몇은 초인종을 누르고 말을 걸기도 했고, '성적 노예'를 보러왔다고 했다.

이상한 전화도 빗발쳤다. 유명 아이돌그룹의 매니저냐, 은행의 부장이냐고 묻는 전화, 변태행위를 원하는지 물어보는 이도 있었다. 수화기 너머로 기분 나쁜 신음소리를 흘리는 남자도 있었고, 발신자들은 A씨의 이름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A씨가 공격받는 이유는, 단순했다. 그가 '일간베스트 저장소(이하 일베)'라는 인터넷 커뮤니티를 비판하는 기사를 쓰자, '일베' 회원들이 A씨를 신상을 털고, A씨를 사칭하여 인터넷 여기저기에 A씨의 전화번호를 남겼던 것이다. 성인사이트에 A씨의 집 주소까지 공개되기도 했다. 현재 '일베' 회원들을 상대로 A씨는 200여건 이상의 고소를 진행하고 있으며 정신과 진료까지 받고 있다.

2011년 경 탄생한 '일베'는 현재 수십만의 회원, 동시 접속자 수 약 2만 명이 넘으며, 네티즌과 언론의 관심을 받고 있는 대표적 인터넷 커뮤니티 중 하나이다.

2012년 대통령 선거 철부터 '일베'는 극우성향의 사이트로 주목을 받았고, 후에는 다양한 사건-사고로 항상 논란의 중심이었다. 자살이나 성도착증과 관계된 사진, 성폭행과 관련된 게시물이 올라오며 '일간베스트저장소'는 '쓰레기저장소', '일베' 이용자는 '일베충(일간베스트저장소와 벌레 충蟲의 합성어)'라고 언론에서 불리기도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일간베스트 저장소 이용자들과의 심층 인터뷰와 각 분야 전문가들의 분석을 통해 '일베'의 각종 사건 사고 이면의 의미를 살펴보고, '일베'의 정치게시판과 비정치 영역의 게시판의 글을 분석, 의미망을 찾아 수상한 놀이터 '일베'와 '일게이'들의 속내를 들여다보고자 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FunE 관련기사]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