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하차 최강창민, 변함없던 그의 근성과 노력에 박수를

뉴스엔 입력 2014. 1. 29. 13:21 수정 2014. 1. 29. 13: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권수빈 기자]

최강창민이 '예체능'과 이별을 맞이했다.

1월28일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서울 농구팀과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동료들과 송별회를 하는 최강창민 모습이 공개됐다.제작진은 셀프 전지훈련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온 선수들에게 마지막 경기 상대인 서울 농구팀 전략분석 영상을 준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서울 농구팀 모습도 잠시, 갑자기 화면에 낯익은 목소리와 함께 조달환이 등장했다. 그간 동고동락했던 동료들은 서울 팀과 경기를 끝으로 '예체능'을 떠나는 최강창민에게 작별 영상을 남겼다.

탁구와 볼링에 이어 배드민턴까지 함께한 조달환은 "내가 나이는 형이지만 너에게 인성과 눈빛을 배웠다. 앞으로 계속 응원할게"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배드민턴 파트너인 이종수는 "창민이가 떠나게 돼 아쉽고 떠나는 발걸음이 무거울 거라는 생각이 든다. 정말 수고했고 앞으로도 왕성한 활동 기대할게"라고 말했다.

볼링을 할 때 최강창민에게 큰 힘과 위로를 건넨 큰 형 이병진은 "너는 최강창민보다는 최선창민이 더 잘 어울린다. 정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다웠고 함께 울고 땀 흘렸던 순간이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앞으로 형들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노크해라. 형들은 항상 네 편이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이밖에 이상봉, 박성호, 재경, 알렉스 등 함께했던 동료들은 최강창민의 마지막을 아쉬워했다. 최강창민은 동료들과 추억에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최강창민은 "슬프지 않을 것 같았는데 영상을 보니 조금 감정에 취하는 것 같다. 농구 초반에 몸 다친 것도 있고 음반활동을 준비하느라 열심히 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윤호 형이 들으면 삐칠 수도 있는데 첫 방 하나도 안 떨렸다"며 "'예체능'에서 적극적으로 임하지는 못했지만 열병처럼 농구에 빠져들었다"고 말하며 농구를 향한 열정과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최강창민은 '예체능' 초창기 멤버로 전천후 활약하며 탁구, 볼링, 배드민턴, 농구까지 다양한 종목을 섭렵했다. '예체능'과 함께 성장한 최강창민은 자신의 승리에는 이글거리는 눈빛과 포효로 기쁨을 표현했으며 경기에 패했을 때는 굵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누구보다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케줄에도 군소리 없이 연습에 연습을 가하는 등 매 종목 열성을 다해 빠져드는 최강창민에게 동료들은 '최선창민'이라는 애칭을 붙여줬다. 늘 자신의 자리에 묵묵히 서서 보이는 곳에서나 보이지 않은 곳에서 꾸준하게 노력하던 최강창민이기에 붙여진 애칭으로, 동료들 모두 그의 열성 어린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이처럼 동료들과 살을 부대낀 만큼 '예체능'과 헤어지는 최강창민의 감회도 남다를 수 밖에 없었다. 방송 말미 강호동은 최강창민에게 '끝날 때까지 아직 끝난 게 아니다'라는 명언을 인용해 "마지막까지 좋은 모습 보여주자"며 그를 독려했다.

한편 최강창민의 마지막 농구 대결은 2월 4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사진=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캡처)

권수빈 ppbn@

스위치 담이, 두유 이어 가슴골 과감노출 '걸그룹의 위험한 도발' 엄정화 "연하남과 장시간 노출베드신, 마음 힘들었다" 나란히 엎드린 아가씨 5명, 민망 상황 즐기는 이남자 대체 누구? 나비 역대급 노출화보, 가슴 흘러내릴듯 '아슬아슬'[포토엔] 불붙은 '별그대' 표절논란, 강경옥 "고소하겠다" 최종입장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