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희생자 조롱한 20대 일베 회원, 법정서 "난 무죄" 주장 근거는..

입력 2014. 1. 27. 14:48 수정 2014. 1. 27. 14: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쿠키 사회]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의 관을 '택배'에 빗댄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 양모(20)씨가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했다. 그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5형사단독 조은경 판사의 심리로 27일 열린 첫 공판에서 검찰은 "지난해 5월 일베에 5·18 희생자 시신이 담긴 관 앞에서 오열하는 어머니 사진에 택배운송장 사진을 합성해 '아이고 우리 아들 택배왔다. 착불이요'라는 게시물을 올려 희생자와 유족을 비하했다"고 공소이유를 밝혔다.

검은색 뿔테 안경을 쓴 피고인 양씨는 검찰의 공소사실을 인정하냐는 조 판사의 질문에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관 속에 있는 사람이 누구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패러디를 했기 때문에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양씨는 이날 현장에서 국선변호사를 선임했다.

이날 공판이 열린 서부지원 32호 법정 내엔 5·18 부상자회 및 유족회 등 관련단체 회원 40여명이 찾아 재판 진행상황을 지켜봤다.

단체의 한 관계자는 "조국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의 명예를 위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씨에 대한 2차 공판은 오는 3월 17일 열린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현섭 기자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 쿠키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 쿠키뉴스(kuki@kmib.co.kr)/전화:02-781-9711

인기기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