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보다 담배가 무섭다..韓 암사망자 23% 흡연 때문

이지현 기자 입력 2013. 12. 17. 17:59 수정 2013. 12. 17. 17:5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자궁경부암 100%, 위암 76.2% 감염이 원인

[머니투데이 이지현기자][자궁경부암 100%, 위암 76.2% 감염이 원인]

국내 암 환자 5명 중 1명은 감염이 원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흡연, 음주 등도 암을 일으키는 주요 위험요인으로 꼽혔다.

국립암센터는 원영주·정규원 연구팀이 국제암연구소와 함께 '국내 암환자의 기여위험도'를 조사한 결과 성인 암환자 20.1%는 감염 때문에 암이 발생했다고 17일 밝혔다. 흡연 때문에 암이 발생한 경우는 전체의 11.9%, 음주는 1.8%였다.

이 같은 경향은 남성일수록 두드러져 감염 때문에 암이 생긴 남성 암환자는 전체의 24.5%였고 흡연은 20.9%, 음주는 3.0%로 조사됐다. 여성의 경우 감염(21.2%), 흡연(5.7%), 출산력 및 여성호르몬 사용(2.4%) 순이었다.

암의 주원인이 된 감염원으로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B형 간염, 인유두종바이러스, C형 간염의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자궁경부암 환자의 100%, 위암 환자의 76.2%, 간암 환자의 61.8%가 감염 때문에 암에 걸렸다.

또 암 사망자의 22.8%는 흡연 때문에 암에 걸렸다. 후두암의 70.3%, 폐암 46.5%, 방광암 35.4%는 흡연이 원인이 됐다. 흡연 때문에 암에 걸려 사망한 남성 환자는 전체 남성 암 사망자의 32.9%였다. 흡연을 하지 않았다면 1만4320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는 의미다.

이진수 국립암센터 원장은 "일상생활에서 암 예방 생활수칙을 실천하고 조기검진하는 것만으로도 암질환의 상당 부분이 예방할 수 있다"며 "식이, 환경, 직업성 요인 등에 대한 체계적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무료 문자메시지로 오늘의 추천주 받아보기

"박람회장 발칵" 주식 자동매매 프로그램 등장

전문가 따라서 매달 꼬박 꼬박 500만원씩 수익

버스커 장범준, 배우 송지수와 열애 2년만에 결혼 [단독]고지용 결혼 사진 단독입수..'환상의 커플' 최수종♥하희라, 결혼20주년 리마인드 웨딩 화보 '안녕' 고민女 "남편, 매일 부부관계 요구..힘들어" '뜨거운 감자' 의료 민영화… 의료계 또 '폭풍전야'

[book]트렌드 코리아 2014

궁금했던 기업의 진짜 연봉 정보! 무료 검색하세요~

반대매매 없이 미수/신용/스탁론 상환(대환), 3년 고정금리 3.9%

재테크주간지 머니위크 [바로가기]

머니투데이 이지현기자 bluesky@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