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이젠 '금강산 신경전'.. 9월 25일 놓고 속다른 셈법

입력 2013. 8. 26. 03:06 수정 2013. 8. 26. 10: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정부 회담 제안 날짜와 상봉일 겹쳐

[동아일보]

"내 젊은 시절 사진, 北 가족은 알아볼까"

남북 이산가족 상봉 1차 후보자 500명의 명단이 발표된

다음 날인 25일 상봉행사 관련 실무를 맡은 서울 중구 남산동 대한적십자사를 찾은 한 상봉 후보자가 등록을 위해 젊은 시절의

사진을 제출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남북한이 23일 열린 적십자 간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내달 25일 갖기로 합의함에 따라 이제 관심은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으로 옮겨가고 있다. 특히 이산가족 상봉 날짜로 정해진 '9월 25일'이 당초 정부가 북측에 역(逆)제의한 금강산관광 관련 실무회담의 날짜와 같다는 점에서 이 시기를 전후한 양측의 움직임에 관심이 쏠린다.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는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추석(9월 19일)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갖자"고 제의한 이후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이산가족 상봉을 성사시키기 위해 주말도 반납한 채 준비를 서둘렀다. 반면 북한은 18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담화를 통해 "이산가족 상봉 관련 접촉 하루 전에 금강산관광 회담을 갖자"며 두 사안을 연계하려 했다. 금강산 회담을 앞세우고 이산가족 상봉 날짜는 뒤로 미루려고 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실제 양측은 이번 실무접촉에서 쟁점이 됐던 이산가족 상봉 장소와 규모뿐 아니라 시기에 대해서도 밀고 당기기를 통해 의견을 조율해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남측은 금강산관광 회담 개최 가능성이 있는 9월 25일 이전에 상봉행사를 갖자고 요구하고, 북측은 금강산관광 회담 이후를 주장하다가 중간 지점에서 절충했을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금강산 관련 실무접촉을 8월 말 또는 9월 초로 당기자는 북한의 제의에 대해 이르면 이번 주초에 북측에 답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당초 제의한 대로 25일로 회담 날짜를 재차 제의할 가능성이 크지만 일각에서는 북측의 요구를 받아들여 회담 날짜를 당길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요구대로 8월 말에 하는 방안이나 아예 25일 이후에 하는 것보다는 기존에 정부가 제시한 방안대로 25일 당일 혹은 다소 앞당기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5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상회담을 통해서 남북 간에 실타래처럼 엉켜 있는 이 많은 문제를 한 번에 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박근혜 정부 임기 안에 남북 정상회담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정상들 간에 만나서 큰 틀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겠다는 인식의 정상회담은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어떤 의미에서는 정상들이 만나서 '아, 이런 문제 정도는 이제 좀 풀어야 되겠다' 하는 그런 때가 있을 거라고 본다"며 회담 성사 가능성을 전면 부인하지는 않았다.

류 장관은 개성공단 정상화 과정에서 5·24조치가 해제 수순에 들어서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개성공단 정상화가 5·24조치와 저촉되는 부분들이 있다면 그런 부분들은 당연히 유념을 하고 신중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이 납득할 만한 책임 있는 북한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채 5·24조치를 조금 이완시키면 우리 국민 정서상 그걸 수용하기가 참 어렵다"고 덧붙였다.

김철중 기자 tnf@donga.com

[☞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