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총리 방사능 '괴담'과의 전면전 "국민불안해소에 전력"

박영환 입력 2013. 8. 23. 11:14 수정 2013. 8. 23. 11: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해수와 빗물, 대기 방사능 오염도 정기적 발표하라"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정홍원 국무총리는 23일 "오염수 대량유출 소식이 전해지면서 SNS를 중심으로 또 다시 근거 없는 '괴담'이 나오고 있다"며 관련 부처들을 상대로 국민 불안 해소에 전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방사능오염 안전관리 관계장관 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관련 부처들은 방사능 관리현황과 각종 검사결과를 주기적(2주)으로 발표해 이를 차단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특히 "외교부는 일본에서 오염수 유출 자료를 받아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연안 해수와 빗물, 대기의 방사능 오염도를 정기적으로 측정해 발표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가 SNS 등 소셜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유포되는 이른바 '방사능 괴담'을 언급하며 철저한 대응을 지시한 것은 지난 2일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정 총리가 거듭 선제적 대응을 지시한 것은 최근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가 지하수를 타고 바다로 유입되며 인근 바다의 오염이 우려된다는 보도들이 꼬리를 물며 불안감이 오히려 증폭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이와 관련, 후쿠시마 원전에서 지하수를 타고 인근 바다로 흘러든 오염수나, 방사능 물질이 해류나 기류를 타고 우리 연해 등에 유입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오염 여부를 측정하기 위해 대기· 수질 테스트 등을 정기적으로 하고 있지만, 이상 징후는 없다는 결론을 내린 상태다.

하지만 인터넷을 타고 괴담이 증폭되는 등 국민들의 불안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자 정총리가 다시한번 선제적 대응을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농식품부장관, 환경부장관, 해수부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외교부는 19일 일본 외무성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유출 상태 ▲지하수 관정의 배치 상태 ▲방사능 농도 ▲방사능 물질의 실측 자료 ▲세슘 등 핵종별 농도분석 결과 등을 요청했다.

yunghp@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