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화학무기로 1,300여 명 사망"

입력 2013. 8. 22. 03:27 수정 2013. 8. 22. 03: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시리아가 화학무기 로켓 등으로 반군지역을 공격해 민간인 등 천 300여 명이 숨지는 대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유엔조사단이 시리아의 화학무기를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일어난 일이라 파문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신웅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병원 침상도 모자라 바닥 곳곳에 사람들이 누워 있습니다.

대부분 의식을 잃었습니다.

시리아 정부가 수도 다마스쿠스 부근 도시인 구타 지역을 공습한 직후 촬영된 화면입니다.

반군 측은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무기 로켓 등으로 공격해 이 같은 참극이 일어났다고 주장했습니다.

사망자 규모는 천 명을 넘어섰고 부상자도 수천 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은 민간인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인터뷰:피해자 가족]

"이 아이가 테러리스트란 말입니까?"

시리아 의료기관이 감당할 수 없게 되면서 희생자들은 이스라엘 등 이웃 나라로 이송되고 있습니다.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파문이 확산하자 시리아 정부는 화학무기 사용을 즉각 부인했습니다.

[인터뷰:시리아 관영방송 뉴스]

"구타 지역에 화학무기 공격을 했다는 사실무근의 뉴스가 떠돌아다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제사회는 화학무기 사용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이 확인된다면 그 파문은 충격적일 것입니다."

특히 이번 공격은 유엔화학무기팀이 시리아 현지에서 실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일어난 것이라 충격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번 대참극이 2년간 1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시리아 유혈사태의 분수령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신웅진입니다.

[YTN 화제의 뉴스]

▶ 건강해도 '돌연사' 위험, '수면무호흡증' 자가진단 방법

▶ f(x) 크리스탈, '소녀시대'때문에 19금 영화 본 사연은?

▶ 연예인·모델 포함…일본 원정 성매매 사범 70명 적발!

▶ 강호동 눈물 흘리게 한 김자옥의 한마디가…

▶ 日 화산 폭발 이후 전문가가 '백두산' 가보니…

[저작권자(c) YTN & Digital YT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