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작년 스마트폰 보급률 세계 첫1위..67.6%

입력 2013. 6. 25. 06:12 수정 2013. 6. 25. 08:5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계 평균보다 4.6배 높아..올해 80% 육박 전망

세계 평균보다 4.6배 높아…올해 80% 육박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한국이 인구 대비 스마트폰 보급량을 뜻하는 스마트폰 보급률에서 작년 처음으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25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스틱스(SA)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67.6%으로 전세계 국가 중 가장 높았다.

이는 세계 평균 보급률 14.8%보다 4.6배 높은 것이다. 한국은 두 번째로 보급률이 높은 노르웨이(55.0%) 보다도 10% 포인트 이상 앞섰다.

한국이 스마트폰 보급률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작년이 처음이다. 2011년에는 38.3%를 기록해 홍콩(46.7%), 스웨덴(39.7%), 싱가포르(38.4%)에 이어 4위였다.

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2007년 0.7%에서 2008년 0.9%, 2009년 2.0%였지만 2010년 14.0%로 뛴 이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 상승세가 다른 나라에 비해 가파른 것은 3세대(G)에 이어 4G LTE 네트워크의 전국망이 빠른 속도로 구축되면서 스마트폰이 일찍 대중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SA는 올해도 한국이 79.5%의 스마트폰 보급률로 싱가포르(66.5%), 홍콩(64.7%), 노르웨이(63.6%), 호주(60.9%)를 제치고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으며 점점 보급률을 높여나가 2017년에는 88.9%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은 나라는 아시아·태평양과 서유럽 지역에 특히 많았다.

홍콩(54.9%), 싱가포르(53.1%), 호주(50.2%), 스웨덴(46.9%), 영국(46.6%), 룩셈부르크(45.3%), 덴마크(43.4%), 핀란드(43.0%) 등 10위권에 든 국가는 모두 이들 지역에서 나왔다.

반면 일본(39.9%)과 미국(39.8%)은 40%를 넘지 못했고, 중국은 세계 평균보다 조금 높은 19.3%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유럽이 37.3%로 가장 높은 가운데 중·동부 유럽(15.9%), 중남미(13.5%), 아시아·태평양(13.0%) 순이었고, 아프리카는 6.2%로 한자릿수를 기록했다.

bkkim@yna.co.kr

운영위 소위, 겸직금지 등 '의원특권 포기' 처리 "'백년의 유산'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盧 "NLL 바꿔야…평화경제지도로 크게 덮어야"(종합) -U20월드컵- 한국, 포르투갈과 무승부…16강 보인다(종합) < 정상회담 회의록 발췌본, 알려진 내용과 차이는 > ▶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인터랙티브뉴스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