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남기 수석 "귀국 종용 한 적 없다" (1보)

입력 2013. 5. 11. 11:12 수정 2013. 5. 11. 11: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창중 전 대변인이 성희롱 사건에 대해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11일 오전 윤창중 전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 방미 일정 수행 중 일어난 여성 인턴과의 성희롱 사건에 대해 종로 부암동 하림각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이자리에서 윤 전 대변인은 이남기 홍보수석이 "성희롱은 변명해봐야 납득이 안 되니 워싱턴을 떠나라"는 말을 듣고 한국으로 향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남기 홍보 수석은 "청와대 측은 귀국 윤 전 대변인에게 귀국 종용 한 적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지은 인턴기자(mbnreporter01@mbn.co.kr)

  • ▷▷ MBN 뉴스 더보기

  • ▶ [MBN만화] 유명작가의 재미있고 섹시한 만화들을 지금 무료로 만나실 수 있습니다.

  • ▶ [MBN이벤트] 매주! 매월! 상품이 쏟아진다. 이렇게 쉽게 상품을? 놓치면 후회!

  • ▶ [MBN운세] 고품격 운세! 오늘의 운세·이달의 운세·로또 운세 !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MB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