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새해 들어 '5억원선' 무너지나

입력 2013. 1. 8. 06:04 수정 2013. 1. 8. 06: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평균 전세가 2억7천만원 돌파, 전세가율 54.8%

(서울=연합뉴스) 이유진 기자 = 서울 아파트 평균 가격이 5억원선을 간신히 지키고 있어 집값 하락세가 이어질 경우 '5억원 마지노선'마저 무너질 전망이다.

8일 국민은행의 주택가격지수 통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2011년 5월 이후 작년 12월까지 14개월 연속 하락한 끝에 평균 5억78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아파트 가격 조사를 시작한 2008년 1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한강 이북 14개구 아파트 평균 가격이 3억9천350만원, 한강 이남 11개구가 6억166만원으로 집계됐다.

한강 이남 11개구 평균 아파트값은 작년 9월 6억1천209만원에서 10월 6억805만원으로 떨어져 6억1천만원대가 붕괴한 이후 11, 12월에도 각각 0.4% 하락했다.

하락세가 지속될 경우 이달 중 5억원대로 내릴 가능성이 크다.

한편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매매가와 반비례해 작년 12월 2억7천43만원으로 역대 최고점을 찍었다.

전세는 2011년 9월 이후 2억6천만원대에 머물렀지만 작년 11월 2억6천940만원을 거쳐 2억7천만원대로 올라섰다.

집값은 떨어지고 전셋값은 올라 작년 12월 서울 아파트의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은 2003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54.8%에 달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팀장은 "심리적 마지노선인 5억원선이 무너져도 집값이 오른다는 기대감이 없는 이상 거래활성화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eugen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