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정지 첫날, 통신사직원이 시장감시자가 됐다?

강미선 기자 입력 2013. 1. 7. 15:10 수정 2013. 1. 7. 15: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7일 LGU+ 영업정지시작.. 이통3사 "보조금 아직 잠잠, 불법보조금 발견 즉시 고발"

[머니투데이 강미선기자][7일 LGU+ 영업정지시작… 이통3사 "보조금 아직 잠잠, 불법보조금 발견 즉시 고발"]

"혹시 보조금 조건이 괜찮은 곳이 있나 문의하는 고객들도 일부 있고요,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잠잠합니다."(휴대폰 판매점 직원)

LG유플러스를 시작으로 이동통신사별 순차 영업정지가 시작된 7일. 영업정지 직전인 지난 주말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막판 보조금 등 마케팅 경쟁이 치열했지만 이날부터 자제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이날부터 30일까지 LG유플러스 대리점은 신규고객 및 번호이동 고객 유치가 금지된다. 기존 자사 가입자가 단말기를 바꾸는 기기변경과 부가서비스, 인터넷·IPTV(인터넷방송) 등 유선상품 관련 업무는 정상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판매점은 이통 3사 상품을 모두 취급하기 때문에 LG유플러스 가입만 받을 수 없다.

주말까지 보조금 경쟁을 벌였던 일부 온라인 매장 사이트에서는 초저가 스마트폰 행사가 대부분 자취를 감췄다. 과도하게 보조금을 주는 온라인 휴대폰 판매점을 신고하면 포상금을 받는 '폰파라치' 제도가 이날부터 시행된 것도 보조금 경쟁 진화에 영향을 미쳤다.

다만 일부 고객들은 LG유플러스 영업정지 기간에 SK텔레콤, KT 등 다른 이통사들이 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보조금을 늘리지 않겠냐는 기대에 온오프 매장에 구매 시기, 보조금 규모 등을 문의해오고 있다.

회사원 김모씨는 "휴대폰 약정이 끝나 이통사를 옮기려고 하는데 더 좋은 조건이 나오지 않을까 싶어 좀 더 기다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일단 이통 3사는 보조금을 자제해 시장 안정화에 주력한다는 계획 아래 자체 모니터링을 강화하며 경쟁사들의 '보조금 도발'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각 사 별로 경쟁사의 과도한 보조금 지급 등에 대한 감시단을 운영하고 불·편법 상황이 발생하면 즉각적인 고발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날부터 영업정지에 들어간 LG유플러스는 자사 영업팀 인원을 경쟁사 보조금 모니터링 요원으로 대거 투입했다.

일부에서는 영업정지 전 대리점·판매점이 제품을 미리 개통해 두고 영업정지 기간에 가입자를 불법 모집하는 '가개통' 행위에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이통사 영업정지 기간 불법 영업 여부 등 시장 과열 조장 행위에 대해 현장 조사를 포함한 철저한 단속에 나설 방침이다.

각 사별로 영업정지 기간 실적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전략 마련에도 분주한 모습이다.

LG유플러스는 기기변경 사은권 등을 적극 활용하고 신규요금제·서비스 출시 및 기존 요금제 강화, 다양한 로모션 등으로 가입자 이탈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이날부터 공식 온라인 매장에서 'LTE 기기변경 황금찬스' 이벤트도 펼치고 있다. LTE 스마트폰이나 갤럭시노트10.1로 기기변경하는 LG유플러스 가입자는 선물로 벨킨 배터리팩, 외식상품권 등을 받는다.

업계 관계자는 "영업정지 첫 날인데다 정부도 시장감시를 강화하고 있어 도발 사업자가 나오지 않는 한 당분간 과도한 시장경쟁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각 사별로 기기변경 고객의 혜택을 늘리거나 유선 결합상품 확대로 이동통신 가입자 이탈을 막는 방법 등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 키워드] LG유플러스| 영업정지

머니투데이 강미선기자 river@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