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속 폴리페놀의 7가지 효능

위즈덤하우스 입력 2012. 12. 28. 14:29 수정 2012. 12. 28. 14: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살을 빼고 독을 빼는 아침사과 혁명

특별히 사과에 함유된 폴리페놀은 애플페논이라고도 하는데 그 성분 중에 '에피카테킨'이라는 물질이 있다. 녹차에도 함유되어 있는 카테킨류의 일종으로서 카테킨류 중 가장 활발한 작용을 하는 성분이다.

카테킨에는 살균, 콜레스테롤치 저하, 혈당치 상승 억제 등의 효과가 있다. 녹차의 카테킨이 많이 알려져 있지만 녹차에 들어 있는 에피카테킨은 분자량이 작은 단량체로 존재하여 말하자면 적과 싸울 때 일대일로 상대하는 형태이다 보니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약점이 있다. 이에 반해 사과에 있는 에피카테킨은 수많은 단량체로 구성된 다량체로 존재하여 암의 근원이 되는 활성산소에 맞서서 집단으로 대적하므로 활성산소를 퇴치하는 힘이 더 크게 발휘된다.

신슈대학교 대학원 농학연구과 하마우즈 야스히로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사과의 에피카테킨은 과육 부분보다 껍질에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껍질에 함유된 양은 과육의 4배나 된다고 한다. 따라서 에피카테킨을 충분히 흡수하여 효과를 얻으려면 사과는 역시 껍질째 먹어야 한다.

에피카테킨은 물에도 열에도 강하지만 공기에는 약하여 산화되기 쉽다. 갈거나 껍질을 깎은 사과를 그대로 방치했을 때 금세 갈색으로 변하는 이유는 에피카테킨이 공기에 닿아 산화하기 때문이다. 사과가 산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이는 방법은 '소금물에 담그기'다. 약알칼리성을 띠는 소금물에 담그어 중화시키는 것이다.

에피카테킨을 함유하는 애플페논에는 다음 일곱 가지 효능이 있음이 확인되었다.

첫째, 입냄새의 주성분인 메틸메르캅탄을 억제한다.

둘째, 아토피성 피부염 등 알레르기 증상의 원인이 되는 히스타민을 억제한다.

셋째, 체내에서 발생하는 활성산소를 억제한다.

넷째, 소장에서 산화 콜레스테롤의 흡수를 억제하며 고혈압을 예방한다.

다섯째, 충치를 방지하고 치아를 형성하는 에나멜질의 붕괴를 막는다.

여섯째, 기미·잡티·주근깨 등의 원인이 되는 멜라닌 색소의 형성을 억제한다. 화장품의 미백제로서도 효과가 있다.

일곱째, 필수지방산인 리놀산의 산화를 방지한다.

출처 : (살을 빼고 독을 빼는) 아침 사과 혁명저자 : 다자와 겐지 지음 출판사 : 위즈덤스타일 책정보 더보기 ▶

저작권자(c) 미디어다음.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