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면서 담배 피면" 다음날 아침 '최악'

입력 2012. 12. 28. 10:37 수정 2012. 12. 28. 21: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술을 마시며 담배를 피우면, 쾌감을 느끼게 하는 도파민 분비가 증가해 '순간의 기분'은 '또 다른 천국'을 맛볼 수도 있지만, 그 결과는 최악이다. 숙취 때문이다.

미국 브라운 대학 알코올 중독연구소의 다마리스 로세노 박사는 "술을 마시며 담배를 많이 피울수록 다음날 숙취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알코올-약물연구 저널(Journal of Studies on Alcohol and Drugs)' 신년호에 게재된 이 연구는 동시에 하는 음주와 흡연은 숙취를 불러올 뿐 아니라 흡연량이 많을수록 숙취의 고통은 더 커졌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다마리스 로세노 박사를 중심으로 한 연구팀은 대학생 113명을 대상으로 8주간 음주와 흡연량, 숙취 여부와 증상 등에 대해 기록하게 한 뒤 음주 중 흡연과 숙취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한 시간에 맥주 5캔이나 6캔'에 상응하는 술을 마신 다음 날 담배를 피운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숙취가 나타날 확률이 2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같은 양의 술을 마셨을지라도 흡연자일수록 숙취를 겪을 가능성이 높고, 숙취의 고통 역시 더 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알코올과 니코틴이 모두 수면을 방해하는 데다 음주와 흡연 후 뇌의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 급격히 감소하기 때문일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술을 마시는 동안 담배를 피우면 쾌감을 느끼게 하는 도파민 분비가 증가해 기분이 좋아지나 그 이후에는 도파민이 급격히 줄어든다"는 것이다.

이에 연구팀은 흡연자들이 숙취를 피하기 위해서는 "담배를 줄이는 것만이 현명한 방법"이라고 제안했다.

shee@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