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자궁질환 환자 급증, 이유는?

입력 2012. 12. 28. 09:13 수정 2012. 12. 28. 09: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보희 기자]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겨울이 되면 추위뿐 아니라 생리통이나 질염, 냉대하, 자궁근종, 불임 등 자궁과 관련한 질환으로 고통 받는 여성들이 크게 는다.

이는 추운 날씨와 찬 기운이 여성의 몸에서 가장 따뜻해야 할 자궁을 냉하게 만들고 생활습관이나 패션 스타일, 스트레스, 비만 등도 복합적으로 작용해 자궁 건강을 위협하는 까닭이다. 여성의 출입문이라 할 수 있는 자궁에 이상이 생기면 각종 질병이 발생하게 된다.

자궁의 기능이 정상적이지 못하면 어혈이라는 비생리적인 노폐물이 쌓이게 되는데, 보통 '죽은 피'라고 불리는 어혈은 혈액순환이 좋지 못해 생기는 노폐물로 생리불순, 냉대하와 같은 일차적 문제를 유발할 뿐 아니라 임신에도 어려움을 주고 비만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비만은 자궁 이상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비만하다는 것은 곧 몸속에 노폐물이 많이 쌓여있다는 것을 뜻하기도 하며, 이로 인해 자궁의 환경이 축축하고 냉해질 수 있다.

살이 찌면 자궁과 복강 내에 지방이 축적돼 자궁의 기능을 관할하는 경락을 막고 아랫배의 혈액순환에 장애를 일으켜 자궁기능을 저하시킨다. 이로 인해 생리불순, 생리통, 냉대하는 물론 난소낭종이나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등 각종 자궁관련 질환이 발생하는 것이다.

특히 자궁질병 중 가장 흔한 것은 자궁근종이다. 자궁근종은 자궁에 생기는 '살혹'을 말하는데 35세 이상 여성 2명 중 1명에게 나타나고 임신 가능한 여성의 40~50%에서 발생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젊은 여성들도 자궁질환의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어 주의를 요한다.

경희기린한의원 김택 원장은 "동의보감에 보면 『자궁근종(석하)은 먼저 찬 기운에 노출된 이후에 혈액순환장애가 와서 생긴 것이다』라는 글이 나온다"며 "추운 겨울철엔 아랫배속의 자궁이 냉해져 혈액순환을 방해함으로써 자궁건강에 악영향을 끼치기 쉽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자궁근종은 아직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여성호르몬이나 가족력에도 영향을 받는다고 추정되고 있다. 또한 자궁건강에 좋지 않은 패션습관이나 식습관, 혹은 과도한 스트레스나 과로 등의 잘못된 생활습관도 근종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거의 대부분 별다른 증상이 없고 증상이 있더라도 일상에서 흔히 있을 수 있는 히스테리성 증상과 비슷해 많은 여성들이 모르고 방치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이로 인해 대부분 전혀 눈치 채지 못하고 있다가 너무 늦게 발견돼 심한 자궁 손상으로 자궁을 아예 적출해야 하는 등 위급한 상황까지 가게 되는 경우도 많다. 실제로 한국은 현재 OECD 국가 중 자궁적출률 1위를 기록, 수술건수도 41%나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자궁근종 증상은 생리를 조금씩 오래하거나 생리양이 많아지는 것이다. 이러한 증상이 계속되면 나중에는 대량출혈로 이어지면서 이로 인한 빈혈 합병증과 심각한 생리통까지 일으킬 수 있으니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또 손톱, 발톱이 얇아지거나 잘 부러지고 어지럼증, 탈모, 기미, 숨이 참, 골반통증, 아랫배가 나오는 현상, 빈뇨, 성교통은 물론 우울증, 피로를 잘 느끼고 쉽게 짜증이 나는 등의 증상도 자궁근종 증상에 해당하니 각자 하나하나씩 체크해봐야 한다.

자궁근종은 발견 즉시 생활개선과 치료가 필요한데, 가장 중요한 것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다. 스트레스는 자궁근종의 크기와 숫자를 늘리고 출혈과 통증을 악화시킨다. 또한 일찍 자는 습관을 들이고 배에 힘이 가는 일이나 운동 자세를 피하는 것이 좋다.

항상 하복부를 따뜻하게 해 찬 기운이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자궁이 차가워지면 습한 기운이 생겨 기혈순환을 방해해 어혈이 생기게 되므로 성질이 찬 음식을 삼가고 미니스커트나 몸을 꽉 조이는 옷, 화학섬유로 만든 속옷 등은 삼가는 것이 좋다.

더불어 카페인과 콜레스테롤이 많은 음식, 술은 에스트로겐 분비를 현저히 늘리니 피하는 것이 좋으며, 변비는 에스트로겐의 재흡수를 유도하기 때문에 변비기가 있는 사람은 곶감, 바나나 등의 섭취도 주의해야 한다. 항상 경쾌한 음악을 듣는 것도 도움이 된다.

미역과 다시마, 깻잎, 선지국, 고기, 생선 등은 근종 개선에 도움을 준다. 반면 출혈량이 많은 여성은 출혈을 부추기는 석류, 오메가3, 달맞이꽃 종자유 등의 섭취를 금하고 월경 중 뜸, 핫팩, 좌훈, 반신욕, 장거리운전, 여행, 대청소, 심한 운동 등은 피해야 한다.

치료는 보통 자궁근종만 제거하는 수술과 자궁 자체를 들어내는 자궁적출술을 많이 한다. 단, 자궁근종을 제거하는 수술은 재발률이 높고 자궁적출술은 여성의 평생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므로 수술에 신중해야 한다. 또 수술 후에도 자궁근종의 합병증과 수술 후유증을 잘 치료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치료를 해야 하는 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한편 수술하지 않고 치료하는 한방치료도 있다. 한방치료는 우선 자궁근종의 합병증인 출혈, 피로, 어지럼증, 탈모, 기미, 손톱, 발톱이 얇아지거나 잘 부러지고 숨이 차는 증상 등을 종합적으로 치료해주면서 자궁과 난소의 기능을 보강시켜줌은 물론 어혈을 제거하고 더 이상의 자궁근종이 발생하지 않도록 억제시키며, 자궁근종의 크기와 개수를 줄여준다.

또한 자궁근종으로 인해 생긴 생리통이나 생리불순 등의 증상들을 개선해 자궁이 생리와 임신 등의 기능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조절하고 돕는다. 더불어 어쩔 수 없이 자궁적출수술을 받은 후라면 자궁근종의 합병증과 수술 후유증 치료에도 큰 도움이 된다.(사진출처: 영화 '당신이 사랑하는 동안에' 스틸컷)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life@wstarnews.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