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멀리 했더니 창의력 쑥쑥

김하윤 헬스조선 인턴기자 입력 2012. 12. 26. 14:43 수정 2012. 12. 26. 14: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자 기기를 멀리하고 자연 속에서 걷는 것이 창의력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유타대학교와 캔자스대학교 연구팀은 평균연령 28세인 남녀 56명에게 약 5일 간 알래스카의 자연보호지역을 걸으며 여행하게 했다. 여행 중에는 휴대폰, 노트북 등 전자 기기를 휴대하지 않도록 했다.

그 결과, 여행을 떠나기 전보다 여행을 다녀온 후 창의력이 20%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을 떠나기 전 참가자들의 창의력 테스트 결과는 10점 만점에 4점이었는데, 여행을 다녀온 후에는 10점 만점에 6점으로 올랐다.

해당 연구를 이끈 루스 안 애취레이 박사는 "자연은 인간이 고도의 사고를 좀 더 잘 할 수 있도록 만든다"며 "연구결과를 봤을 때 자연이 창의력 수준을 좀 더 높여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당 논문은 과학전문저널 '필로스 원'에 게재됐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