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이 뼛속까지 파고드는 겨울 요통·관절염 주의

입력 2012. 12. 26. 01:25 수정 2012. 12. 26. 01: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강이 얼어붙을 정도의 본격적인 강추위가 몰아닥치면 뼈마디가 쑤시고 아파오기 마련이다. 마치 뼛속까지 파고드는 찬바람에 뼈들이 덜덜 떨고 있는 것 같은 심한 통증이다. 더군다나 겨울엔 외출을 삼가고 몸을 움직이기보단 웅크려 체온을 보존하려는 습관이 굳어져 그렇잖아도 경직돼 있는 몸이 고목처럼 굳게 된다. 이는 단순한 운동부족을 넘어 관절과 관절을 둘러싼 근육의 약화를 초래해 각종 뼈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사진설명 = 겨울엔 낮은 기온으로 근육과 혈관이 수축돼 통증이 심해질 수 있어 관절을 따뜻하게 해주고 꾸준히 운동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관절염은 '날씨병' = 우리 몸의 관절은 온도와 습도, 기압에 매우 민감하다. 날씨가 추워지면 무릎 관절에 통증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차가운 기운이 신경을 자극해 관절 주위 혈액순환을 저하시키기 때문이다. 기온이 낮아지면 근육과 혈관이 수축하기 때문에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은 것이다. 또 추운 날씨에 관절이 뻐근한 느낌을 받는 것 역시 이 때문이다. 뼈와 뼈 사이에서 윤활유 역할을 하는 관절액이 굳으면서 관절 통증이 더 심해지기도 한다.

관절이 굳은 상태에서는 작은 충격에도 쉽게 무릎이 손상될 수도 있다. 눈길에 넘어지거나 삐끗할 때 당하기 쉬운 부상이 무릎 십자인대파열이나 연골판 파열이다.

사진설명 = 겨울엔 낮은 기온으로 근육과 혈관이 수축돼 통증이 심해질 수 있어 관절을 따뜻하게 해주고 꾸준히 운동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 겨울철 부족한 운동도 무릎관절 건강을 위협한다. 운동이 부족해지면 관절 주변 근육이 약해져 통증을 더욱 가중시킬 수 있다.

▶무릎 관절염 방치했단 퇴행성관절염 각오해야 = 우리나라 무릎환자는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07년부터 5년간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해 무릎관절증을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7년 198만명에서 2011년 233만명으로 약 17.9%가 증가했다. 총 진료비는 2007년 4867억원에서 2011년 7424억원으로 약 52.5% 증가했다.

관절염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연골이 닳아 없어지면서 뼈끼리 마찰이 생겨 통증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 염증, 관절 변형까지 발생할 수 있다. 최봉춘 세연통증클리닉 원장은 "관절염 초기에는 약물치료 및 주사요법과 함께 충분한 휴식과 적절한 운동, 체중감량을 통해 무릎에 과도한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혈액순환이다. 따라서 무릎을 따뜻하게 유지하고 온찜질이나 반신욕 등을 해주는 것이 좋다. 꾸준한 운동과 스트레칭을 빼놓지 않아야 하고 몸무게가 너무 많이 나가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조승배 연세사랑병원 원장은 "체중이 1㎏ 늘면 무릎에 전해지는 하중이 2~3배 증가한다"고 말했다

▶낮아진 기온에 허리 통증은 심해져 =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면 척추를 둘러싼 근육이나 인대가 뻣뻣해져 뼈와 신경조직을 압박하기 때문에 평소 척추질환에 시달리는 사람은 더 심한 통증에 시달릴 수 있다. 최봉춘 원장은 "우리 몸은 추위에 노출되면 열의 발산을 막기 위해 자동적으로 근육과 인대를 수축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근육이 뭉쳐 통증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운동량이 줄어 몸의 근력이 약해지고 뼈의 골밀도도 줄어드는 것도 척추질환에 치명적이다. 여름에 비해 일조량이 적어지는 것 역시 통증과 관련이 있다. 일조량이 적어지면 우울감을 느끼게 하는 멜라토닌 분비는 증가하고 행복감을 느끼는 세로토닌 분비는 줄어든다. 이런 호르몬 대사 변화는 같은 통증이라도 더 예민하게 느끼게 한다.

겨울철 허리 건강을 지키려면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줘 척추 주변 혈액순환을 도와야 한다. 스트레칭을 하면 뭉쳐진 근육 속의 피로물질을 빠르게 제거하고 근육 경직을 완화하는 효과까지 있다.

김우영 기자/kwy@heraldcorp.com

-사진 = 세연통증클리닉

-사진설명 = 겨울엔 낮은 기온으로 근육과 혈관이 수축돼 통증이 심해질 수 있어 관절을 따뜻하게 해주고 꾸준히 운동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