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등 정크푸드 중독성, 약물만큼 강해

이무현 입력 2012. 12. 18. 09:12 수정 2012. 12. 18. 11: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크푸드를 좋아하는 것은 마약 중독과 비슷하며 그래서 마약처럼 끊기 어렵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크푸드란 열량은 높지만 영양가는 낮은 패스트푸드와 인스턴트 식품을 말한다. 캐나다 몬트리올 대학 연구팀이 생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를 보자.연구팀은 생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6주간 고지방 사료를 먹였다. 칼로리의 58%를 지방에서 섭취하게 했다. 또 한 그룹에는 칼로리의 11%를 지방에서 섭취하도록 건강식으로 식단을 짰다.그 결과 고지방 사료를 먹은 생쥐들은 허리둘레가 11% 늘어났다. 눈길을 끄는 것은 고지방식을 한 생쥐에게 건강식을 제공했을 때 보인 반응이었다. 불안하고 우울해하는 증상을 나타냈다. 분석 결과 고지방식을 한 쥐의 뇌에서 '코르티코스테론'이라는 스트레스 호르몬의 수치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게다가 도파민 기능과 관련되는 'CREB'라는 단백질의 수치도 높아졌다. 도파민은 보상 감정을 유발하며 코카인과 같은 중독성 약물에 의해 활성화되는 신경전달물질이다. 연구팀의 스테파니 풀턴 박사는 "단 음식, 고지방 음식에 길들여진 사람이 이런 음식을 끊더라도 다시 정크푸드로 돌아오곤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정크푸드를 먹었을 때 분비되는 화학물질은 우울증과 관련이 있으며 그래서 정크푸드를 즐기는 이들은 우울증과 부정적인 행동 패턴을 보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라이브사이언스가 17일 보도했다.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