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완주의 기쁨, 한두 번으로 만족하라

헬스조선 편집팀 입력 2012. 12. 5. 10:15 수정 2012. 12. 5. 10: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라톤 등 달리기를 너무 자주 오래하는 사람은 심장건강 이상으로 조기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성 루크 중부 미국 심장연구소는 체내 심장기능원리 때문에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UPI통신이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오래달리기를 자주하면 심장동맥 심실의 기능이 이상이 생겨 동맥의 경직 현상 등이 초래된다고 밝혔다. 심장은 혈액을 우리 몸 전체로 내보내는 기능을 담당하는데, 특히 마라톤을 자주 할 경우 한꺼번에 많은 양의 혈액이 오랫동안 쏟아져 심실을 무리하게 확장시키고 심실 벽을 두껍게 하여 심장 기능이상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를 이끈 미국 미주리대학교 제임스 오키프 박사는 "장시간 운동하는 것은 심장의 노화를 부를 수 있다"며 "무리하게 빨리 달리거나 장거리를 달리는 것 그리고 장기간 운동은 오히려 수명을 단축시킨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마라톤 등으로 인한 심장 손상은 회복이 빨리 되더라도 계속해서 되풀이되면 일종의 상처처럼 손상이 남는다"며 "일반인 중 마라톤, 철인경기 등을 도전하는 사람은 한 두 차례 도전으로 만족하고 안전하고 적당한 운동을 찾는 것이 좋다"고 언급했다.

↑ [조선닷컴]사진-조선일보DB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