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2일 버스파업 대비 비상대책 가동한다

나석윤 입력 2012. 11. 21. 12:17 수정 2012. 11. 21. 12: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서울시가 22일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이하 연합회)의 파업 예고에 대비한 비상대책 가동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연합회 측의 버스 운행중단에 따른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21일 오후 3시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본부장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를 구성해 대비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연합회는 20일 오전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해 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으로 분류하는 법률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될 경우 통과여부와 관계 없이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서울시는 연합회를 상대로 지속적인 정상운행을 독려하는 한편 대체 교통수단 투입, 교통수요 분산, 대 시민홍보 등을 병행추진하기로 했다.

하지만 버스업계의 운행중단 의지가 강한 것으로 판단하고 22일부터 투입 가능한 모든 교통수단을 총 동원할 방침이다.

먼저 지하철이 집중 배차되는 출퇴근 시간을 오전 7~9시에서 오전 7~10시, 오후 6~8시에서 오후 6~9시로 연장해 운영하고, 1일 총 82회 증회 운행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평시 대비 막차시간도 1시간 연장(종착역 기준 익일 새벽 2시까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메트로 9호선은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해 혼잡구간에 직원 100여명 집중 배치, 안전점검을 강화한다.

서울지역 25개 자치구에서는 출퇴근 시간대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을 연계하는 총 400여대의 셔틀버스를 투입한다.

자치구별로 수요가 많은 정류소를 사전 선정하고, 22일 실제 운행되는 시내버스가 전혀 없는 정류소를 파악해 무료 셔틀버스를 배차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출퇴근 시간 교통수요 분산을 위해 시내 공공기관과 공기업, 대기업 등에 파업 중 출근시간을 1시간 연장해 줄 것도 요청했다.

이에 22일 오전 서울시와 자치구 공무원의 출근시간은 오전 10시까지로 연장됐고, 그 밖의 서울소재 중앙 정부부처와 공·대기업도 현재 여건에 따라 출근시간 연장을 검토 중이다.

또 파업기간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하루 평균 1만5800대의 운행을 임시로 허가하는 동시에 승용차 요일제, 가로변 버스전용차로제 또한 한시적으로 해제하기로 했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마지막까지 정상운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파업 시에는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해 불편을 최소화 해 나갈 것"이라며 "버스파업 기간 중에는 지하철이나 무료 셔틀버스를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는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topis.seoul.go.kr)와 모바일웹(m.bus.go.kr), 트위터(@seoulgyotong) 등을 통해 실시간 파업 상황과 교통 상황도 전파한다.

[모바일]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만나는 실시간 모바일 뉴스

[루머 & 진실] 증권시장에서 떠도는 루머를 파헤쳐드립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한성주 동영상' 사건 어쩐지 이상하더니만…'충격'"결혼 앞둔 '하하-별' 대판 싸우더니만 결국""사생활 사진 '아이유' 끝내 침묵하더니만 결국""전치 8주 교통사고 '박주미' 부상 심하더니 끝내"성폭행 '김수현 전 매니저' 죄질 안좋더니만…'충격'"태진아 협박 '최희진' 감옥에서 먹었단 약이…"'하하-별' 논란 커지더니만 결혼 보름전에…'충격'"아이유-은혁 '사진 해명' 이상하더니 결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