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의 꿈' 가수 김현정 첫 연기 신고식 어땠나

뉴스엔 입력 2012. 10. 14. 08:57 수정 2012. 10. 14. 08: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수 김현정이 연기자 데뷔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0월13일 방송된 KBS 1TV 대하드라마 '대왕의 꿈'(극본 유동윤 김선덕/연출 신창석 김상휘) 11회에서 김현정이 '섹시한 액션 여전사'로 깜짝 등장,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현정은 극중 길달파 호위무사이자 승만왕후(이영아 분)의 검은 계략을 수행하는 오른팔 묘랑 역으로 11회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상황.

등에 작살 창이 꽂힌 가죽통을 두른 채 날카로운 검을 든, 강렬한 모습으로 첫 선을 보인 김현정은 카리스마 있는 눈빛과 절도 있는 액션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하게 사로잡았다.

특히 남자들과 견주어도 절대 뒤지지 않는 무술실력으로 유신, 춘추와 차례대로 겨루며 악녀 승만왕후에 이어 등극할 또다른 악녀로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시청자들은 "노래만큼이나 액션도 시원시원하게 잘하시네요", "오늘 참 인상 깊었어요. 특히 등장과 함께 실시간 1위 하신거 보면서 '역시 김현정이다' 싶었어요", "팔다리가 길어서 그런지 멋지네요" 등의 호평을 보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대왕의 꿈'은 시청률 13.1%(AGB닐슨 미디어, 전국 기준)를 기록,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펼쳐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KBS)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