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박나온 군인 아파트 옥상서 7세 여아 성추행

입력 2012. 9. 24. 10:56 수정 2012. 9. 24. 10: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산=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외박을 나온 현역 병사가 대낮 아파트 옥상에서 초등학생 여자 어린이를 성추행해 붙잡혔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2시50분께 안산시 모 아파트 옥상에서 같은 동에 사는 A(7·초등1년)양을 성추행한 혐의로 육군 모 부대 일병 김모(22)씨의 범행을 확인, 군 헌병대에 통보했다.

김씨는 친구를 만나기 위해 아파트 앞에서 기다리던 A양에게 "아저씨하고 놀자"고 접근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함께 옥상으로 올라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이후 울면서 집으로 돌아온 A양은 "(어떤 아저씨가) 엉덩이를 꼬집었다"며 자신이 어떤 일을 당했는지 아버지에게 털어놓자 A양의 아버지가 오후 3시17분께 경찰과 소방서에 신고했다.

119 구급대원과 경찰 관계자는 "병원으로 옮겨진 A양을 진료한 의료진은 신체에서 약간의 출혈과 찰과상이 있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피해 어린이의 진술 등을 토대로 아파트 일대 탐문과 CCTV 등을 분석해 김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군 헌병대에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

군 헌병대는 24일 새벽 3시께 용인 모 부대에서 김씨를 검거했다.

김씨는 범행 당일 오후 2시53분께 피해자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옥상으로 갔다가 오후 3시2분께 함께 내려오는 장면이 CCTV에 잡혔다.

김씨는 지난 22일 1박2일 외박을 나와 A양이 사는 아파트에 거주하는 누나 집에서 머물다가 23일 부대로 복귀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과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군 헌병대는 김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