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수배 광주 여고생 성폭행 용의자 자수(종합)

입력 2012. 9. 17. 22:56 수정 2012. 9. 18. 00: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여고생 성폭행 사건의 용의자로 공개수배된 2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7일 귀가하는 여고생을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김모(23)씨를 긴급체포했다.

김씨는 지난 6일 오후 11시 25분께 광주 광산구 한 원룸촌 인근 공사장에 여고생 A(15·고1)양을 끌고 가 흉기로 위협,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에 찍힌 용의자의 모습을 담은 장면이 담긴 전단 등을 지난 9일 배포해 공개수배했다.

김씨는 17일 오후 9시 35분께 광산경찰서 수완지구대에 가족과 함께 찾아와 성폭행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에서 "이어폰을 꽂고 가던 A양과 어깨를 부딪혔다가 뒤따라가 성폭행했다"고 말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대학 휴학생인 김씨는 범행 장소와 2km가량 떨어진 곳에 살며 성범죄 등 전과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공개수배 당시 폐쇄회로(CC)TV 등에 찍힌 용의자의 모습과 김씨가 일치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에게서 채취한 DNA와 김씨의 DNA를 대조해 김씨가 범인으로 확인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김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areum@yna.co.kr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