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여성의원 "'물리적 거세', 인기영합적"

송수경 입력 2012. 9. 6. 15:26 수정 2012. 9. 6. 15: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민주통합당 여성의원들은 6일 새누리당 박인숙 의원이 성범죄자에 대한 `물리적 거세'를 골자로 한 `성폭력범죄자의 외과적 치료법' 제정안을 발의한데 대해 "성폭력 범죄의 근본대책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유승희 여성위원장 등 일부 여성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 분노에 편승한 인기영합적 선정주의가 도를 넘고 있다"며 "아동 성폭력 사건의 1차 원인은 사회 양극화 속에서 생겨난 낙오자들을 방치하고 민생치안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정부ㆍ여당의 실정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ㆍ여당은 선정적이고 인기영합적 대책으로 호들갑을 떨게 아니라 최근 몇년간 발표된 대책들이 현장에서 잘 작동되도록 보완하는 한편 부족한 예산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