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장 초등생 성폭행범 수사중 축구 '물의'

손상원 입력 2012. 9. 4. 19:18 수정 2012. 9. 4. 19: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나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나주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 수사를 진두지휘한 경찰서장이 용의자 추적이 한창일 때 축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나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모 나주경찰서장은 지난달 30일 오후 6시 30분께 나주 송월동 종합운동장에서 지역 시민단체와 경찰관들의 친선 축구경기에 참여했다.

이 서장은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차량에 있는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10분가량 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서장은 평소에도 축구를 즐긴다.

A(7)양은 이날 오전 1시 30분께 이불째 납치당해 영산강 다리 밑에서 성폭행을 당하고 태풍 덴빈의 영향으로 쏟아진 비를 맞으며 실신했다가 오후 1시께 발견됐다.

이 서장이 축구를 한 당시 A양은 수술을 앞뒀으며 경찰은 용의자 고모(23)씨를 추적하고 있었다.

오후 8시에는 수사대책회의도 예정된 상황이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약속을 잡아 축구경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이 잔혹하게 성폭행당한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서 직원들이 축구를 한데 대한 비난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서장은 이 사건의 수사본부장이었다.

이 서장은 "피치 못해 방문해 성폭행 사건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는 과정에서 주변의 권유를 거절하지 못하고 경기에 참여했다"며 "잠깐 경기에 뛰었지만 곧바로 대책회의에 참석하고 파출소를 방문해 수사에는 차질이 없도록 노력했다"고 해명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