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가슴 등 4곳 물어뜯어.."원래 첫째딸 노렸다"

입력 2012. 9. 1. 03:11 수정 2012. 9. 2. 13: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나주 7세 여아 성폭행범은 '이웃집 삼촌'.. 피해자 父 경악
붙잡힌 23세 고종석 "평소 女어린이와 성관계 갖고 싶었다"

[동아일보]

"소주 2병 마시고 술김에…"

전남 나주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 고종석(23)이 31일 나주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도중 고개를 숙이고 있다. 나주=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집에서 자고 있는 7세 어린이를 납치해 성폭행한 뒤 버리고 도주했다가 31일 붙잡힌 고종석(23)은 "평소 여자 어린이와 성관계를 갖고 싶다는 생각을 자주 했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어린이가 출연하는 일본 포르노물을 모텔에서 즐겨 봤다는 진술도 했다.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사실상 시인한 것이다.

전남 나주경찰서는 31일 A 양(초등학교 1학년)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에 관한 특별법)로 고종석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1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고종석은 8월 30일 오전 1시 30분경 전남 나주시 한 상가형 주택에서 가족들과 잠자던 A 양을 이불째 납치해 직선거리 130m(돌아서 가는 거리로 300m)가량 떨어진 영산대교 밑에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종석은 납치 과정에서 A 양이 깨어나 "살려 달라"며 10여 차례 애원했지만 무시했다. 키 175cm에 80kg인 고종석은 몸무게 35kg의 어린 소녀가 반항하자 이로 팔목, 가슴, 성기, 볼 등 4곳을 심하게 물어 큰 상처까지 남기는 잔인함을 보였다. 성폭행으로 직장이 파열되고 신체 중요 부위가 5cm가량 찢어지는 등 큰 상해를 입은 A 양은 8월 30일 저녁 2시간여에 걸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고종석은 범행을 저지른 뒤 주소지인 전남 순천으로 갔다가 31일 오후 1시 25분경 순천시 풍덕동의 한 PC방에서 검거됐다.

경찰에 따르면 고종석은 2010년경 건설 현장에서 알게 된 A 양의 아버지를 '매형'으로, A 양의 어머니를 '누나'라고 부르는 관계였다. A 양의 아버지는 31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범인은 나를 매형이라고 부르기도 할 정도로 잘 아는 사이"라며 "그런 사람이 우리 딸에게 그런 짓을 저질렀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지금 당장이라도 죽여 버리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주로 순천에서 일용직으로 일하던 고종석은 범행 3일 전 작은아버지 집이 있는 나주로 왔다가 29일 밤 친동생과 함께 술을 마신 뒤 PC방에서 게임을 하다 30일 새벽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A 양이) 거실 끝자리에 자고 있는 데다 저항을 하지 않을 것 같아 무조건 이불째 들고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술을 마시면 성매매를 해 왔다"고도 했다.

고종석은 원래 첫째 딸(13)을 노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나주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나온 그는 1일 0시쯤 "첫째 딸을 노렸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예"라고 짧게 대답했다. 고종석은 A 양의 언니를 범행 대상으로 노렸으나, 거실 입구에 자던 A 양을 납치했다. 사건 당시 첫째 딸은 A 양보다 거실 안쪽에서 잤던 것으로 확인됐다. 고종석은 유치장행 호송차량에 오르기 전 취재진에게 "할 말이 없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말했다. 고종석은 수사본부가 꾸려진 나주경찰서에 압송돼 9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으며 대부분 혐의를 시인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고종석이 범행 당시 소주 2병가량을 마셨고 "술김에 그랬다"고 진술했지만 범행 장소나 범행 수법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는 점으로 미뤄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검거 당시 그가 입고 있던 팬티에 A 양의 것으로 추정되는 피가 묻어 있어 이 팬티의 감식을 의뢰했다.

고종석은 절도죄로 벌금 전과가 1건 있지만 성범죄 전력은 없다. 고종석이 PC방 등에서 아동포르노를 탐닉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아동음란물에 대한 국내의 느슨한 단속이 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다.

나주=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