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최초 달착륙 美 닐 암스트롱 별세(종합)

이승관 입력 2012. 8. 26. 05:04 수정 2012. 8. 27. 06: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전 참전용사 출신.."위대한 도약" 명언 남겨

한국전 참전용사 출신.."위대한 도약" 명언 남겨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미국의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이 별세했다고 미 NBC방송, AP통신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82세.

암스트롱은 최근 관상동맥 협착 증세가 발견돼 이달초 심장 수술을 받았으나 수술후 합병증으로 인해 눈을 감았다고 가족은 설명했다. 그러나 그가 언제 어디에서 숨을 거뒀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의 가족은 이날 성명에서 "암스트롱은 미국의 영웅"이라면서 "해군 전투기 조종사로서 또 우주인으로서 국가를 위해 자랑스럽게 봉사했다"고 밝혔다.

오하이오주(州) 워퍼코네타 출생의 암스트롱은 퍼듀대학에서 항공공학을 전공했으며, 해군에 입대해 전투기 조종사로 한국전에 참전한 뒤 미 항공우주국(NASA)에서 우주비행사로 활동했다.

지난 1962년 제2기 우주비행사로 선발돼 1966년 제미니 8호의 지휘조종사로 첫 우주비행길에 올랐으며, 1969년 7월 20일 달 표면 `고요의 바다'에 무사히 착륙함으로써 인류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특히 전세계 5억2천800만명이 TV로 지켜보는 가운데 그가 달 표면에 첫발을 내디디면서 밝힌 "이것은 한 인간에게 있어서는 작은 첫 걸음이지만 인류 전체에 있어서는 위대한 도약이다"라는 소감은 인류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인류의 우주개척사에 큰 획을 그은 암스트롱은 지난해 9월 의회에 출석해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폐지로 미국의 유인 우주비행 사업이 "당혹스런" 상황에 빠졌다고 비판했었다.

humane@yna.co.kr

태풍 '볼라벤' 북상…남부지방 비상(종합)

'강남스타일' 뮤비 조회수 6천만건 돌파

< 박근혜, 홍대앞 축제서 `2030 스킨십' 과시 >

아이스쇼 마친 김연아 "자신감 얻는 기회 됐어요"

민주 경선 파행..문재인 주말 2연전 승리(종합2보)

<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