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영 "재벌子 출산루머 장동건은 믿어줬다" 눈물 해명

정유나 입력 2012. 7. 17. 09:27 수정 2012. 7. 17. 09: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고소영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하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고소영은 지난 16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자신이 모 재벌가의 아이를 출산했다는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 고소영은 "흥행에 실패하면서 배우로 자신감도 잃었는데 루머에 휘말리게 되서 혼란스러웠다"며 힘들었던 지난날을 회고했다.

고소영은 "일면식도 없는 분과 스캔들이 있었다. 그때 활동도 하고 있었는데 아이를 출산했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처음에는 웃으면서 '그래? 그런 이야기가 있어?'라고 농담처럼 말했다"며 전했다.

하지만 "미국비자를 받기 위해 대사관을 갔는데 그곳에서 만난 한 아주머니가 '아이 출산하고도 이렇게 날씬하네'라며 인사하셔서 놀랐다"고 운을 뗐다.

"'제가 결혼도 안했는데 어떻게 아이를 낳아요?'라고 말했더니 '아이 낳은 거 다 안다'고 확신에 찬 어조로 말해 내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심각하구나.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되겠구나 싶었다"며 악성 루머를 유포한 네티즌을 고소하게 된 결정적 계기를 최초로 공개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이어 고소영은 "장동건은 당시 친구였을 때인데, 사실이 아닌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나를 믿어줬다"며 "'힐링캠프' 녹화를 한다니까 '무슨 이야기를 하던지 지지해준다'더라"라며 든든한 남편의 외조를 전했다.

이에 MC 김제동은 "장동건 씨가 부인이 걱정됐는지 나한테 문자를 보내더라"라며 "'잘 해줘야해. 상처가 많은 사람이야. 잘 보듬어줘'라고 보냈다"고 전해 감동을 자아냈다. < 스포츠조선닷컴 >

[ ☞ 웹신문 보러가기] [ ☞ 스포츠조선 구독]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