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구 맞아 실명 여성, 니혼햄 상대로 손해배상 제소

입력 2012. 7. 14. 07:40 수정 2012. 7. 14. 07: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이선호 기자]일본에서 타구에 맞아 실명한 여성 야구팬이 야구단과 지자체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 스포츠닛폰 > 은 삿포로돔에서 프로야구를 관전하던 도중 파울볼에 직접 오른눈을 맞아 실명한 30대 여성이 지난 13일 안전태만을 이유로 주최측인 니혼햄 파이터스오 삿포로돔을 소유한 시를 상대로 약 4700만 엔(약 6억8000만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고 14일 보도했다.

소송장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 2010년 8월 21일 내야석에서 니혼햄-세이부전을 관전하던 도중, 직선타구에 얼굴을 맞아 실명했다. 앞쪽에서 10번째 열에 자리 잡았는는데 "피고측이 그물망 설치 등 안전대책을 소홀히했다"고 지적했다.

삿포로돔 니혼햄 경기는 타구에맞는 관중사고가 연간 100건이 발생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타구에 맞은 관중들이 그동안 여러차례 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은 "구단측은 간판과 아나운서의 멘트로 주위를 주고 있다"면서 구단의 손을 들어주었다.

sunny@osen.co.kr

화보로 보는 뉴스,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OSEN 포토뉴스' ☞ 앨범 바로가기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