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BBK 편지 가짜 아니다"

입력 2012. 6. 14. 12:00 수정 2012. 6. 14. 13: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 주문받고 쓰지 않았다"

검찰이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김경준(46) 씨의 '기획입국설'의 근거로 제시됐던 속칭 'BBK 편지'가 신명(51) 치과의사→양승덕(59) 경희대 관광대학원 행정실장→김병진(66) 두원공대 총장(당시 이명박 후보 상임특보)→은진수(51ㆍ복역 중) 전 감사원 감사위원→홍준표(58) 전 새누리당 의원 순으로 전달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관련기사 10면

또 이 편지가 신명 씨가 형 신경화(54) 씨의 주문대로 쓴 대필편지이기는 하지만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가짜 편지'는 아닌 것으로 재차 확인했다. 2008년 원 수사에서 드러나지 않은 편지 전달과정은 새로 밝혀졌으나, 신명 씨가 당초 주장한 '배후'나 '윗선'은 없다는 것이다. 검찰은 가짜편지 논란을 불렀던 BBK 편지사건에 대해 이 같은 수사 결론을 내고, 각 진술자의 세부적인 진술내용을 확인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BBK 편지를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중희)는 속칭 'BBK 편지'는 신 씨가 형인 신경화 씨를 면회하는 과정에서 들은 말을 정리해 쓴 '대필편지'인 것으로 결론 내렸다. 이는 2008년 김 씨의 기획입국 의혹에 대한 원 수사 결과와 달라지지 않은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신경화 본인이 직접 쓴 것은 아니지만, 동생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함께 상의해 편지를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같은 경우 이 편지를 '대필편지'라 불러야지 '가짜편지'라 부를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러한 검찰의 조사 결과는 편지의 대필자로 지목된 신명 씨가 지난 4월 주장한 "자신에게 편지 작성을 주문한 것은 양승덕 실장이며 그 뒤에 최시중(74) 전 방송통신위원장, 이 대통령의 손윗동서 신기옥(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 회장) 씨가 있다"는 내용과 전면 배치된다.

조용직ㆍ김재현 기자/madpen@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