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권이 무너졌다' 교사 무릎 꿇린 여중생들

엄기찬 입력 2012. 5. 21. 19:49 수정 2012. 5. 21. 22: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청주=뉴시스】박세웅 기자 = 중학교 여학생들이 수업시간에 선생님의 실수을 지적하며 무릎을 꿇리고 잘못을 빌게 하는 일이 생겨 심각한 교권 침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충북 음성의 A중학교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이 중학교에서 과학을 담당하고 있는 B교사는 학생들에게 중력의 원리를 가르치는 수업을 진행했다.

B교사는 중력의 원리를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몸집이 뚱뚱한 학생 1명과 왜소한 학생 1명을 교실 앞으로 불러냈다.

학생들이 나오자 B교사는 두 학생에게 서로의 손을 당기도록 했고, 몸집이 왜소한 학생이 뚱뚱한 학생에게 딸려가는 상황이 발생했다.

순간 B교사는 이 같은 상황을 빗대어 큰 힘에 작은 힘이 끌려오는 것이 중력의 원리라고 학생들에게 설명했다.문제는 그다음 발생했다. B교사의 설명에 수치심을 느낀 뚱뚱한 여학생이 울음을 터트렸고, 교실도 소란스러워졌다.

더욱이 한 학생이 일어나 B교사에게 사과하라고 다그치자 학생 대부분이 B교사에게 사과를 요구한 것은 물론 무릎을 꿇고 빌라고 다그쳤다.

아이들의 갑작스러운 행동과 과격한 요구에 다급해진 B교사는 어떻게든 일을 수습하려고 결국 무릎을 꿇고 뚱뚱한 학생과 반 학생들에게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이 같은 사실은 순식간에 학교 내는 물론 학생들을 통해 학부모들에게까지 알려지는 등 일파만파로 확산됐다.

이런 소식을 접한 학부모 등은 하나같이 '아무리 스승이 실수를 했어도 어떻게 무릎을 꿇리고 빌도록 하냐'며 교권 붕괴를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학부모는 "시대가 시대라고 해도 이것은 너무하다"면서 "학교 교육이 거꾸로 가고 교권이 무너지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음성교육지원청 관계자는 "당시 학생들이 장난스러운 분위기로 사과를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학생이 울고 있어 B교사가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무릎을 꿇은 것으로 비춰진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한 사실 확인 등을 거쳐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w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